상단여백
HOME 라이프 이은 류영근의 유래로 배우는 고사성어
마이동풍(馬耳東風)

 

 

 

 

 

 

 

 

 

 

馬: 말 마  耳: 귀 이  東: 동녘 동  風:  바람 풍

말의 귀에 동풍(東風:春風)이 불어도 전혀 느끼지 못한다는 뜻, 곧 ①남의 말을 귀담아 듣지 않고 그대로 흘려버림의 비유. ②무슨 말을 들어도 전혀 느끼지 못함의 비유. ③남의 일에 상관하지 않음의 비유.

(유사어): 우이독경(牛耳讀經). 오불관언(吾不關焉). 대우탄금(對牛彈琴).

 

당나라 대시인 이백(李白)이 벗 왕십이(王十二)로부터 한야독작유회(寒夜獨酌有懷: 추운 밤에 홀로 술잔을 기울이며 느낀 바 있어서)라는 시 한수를 받자 이에 답하여 <답왕십이한야독작유회(答王十二寒夜獨酌有懷)>라는 시를 보냈는데 ‘마이동풍’은 마지막 구절에 나온다. 장시(長時)인 이 시에서 이백은 “우리네 시인들이 아무리 좋은 시를 짓더라도 이 세상 속물들은 그것을 알아주지 않는다.”며 울분을 터뜨리고 다음과 같이 맺고 있다.

세인들은 이 말을 듣고 모두 머리를 흔드네 世人聞此皆掉頭

마치 동풍이 쏘인 말의 귀처럼 有如東風射馬耳

◎(주) 동풍은 봄바람의 뜻. 그 동풍이 말의 귀를 쏘아(스쳐) 봤자 아프지도 가렵지도 않을 것임.

 

남원뉴스  news@namwonnews.com

<저작권자 © np남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출처] np남원뉴스 - http://www.namwon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3010
icon인기기사
여백
최근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법인)명 : 유한회사 엔미디어  |  우)55739 전라북도 남원시 충정로 128, 2층(향교동)  |  Contact : ygparknw2@hanmail.net
    대표전화 : 063)625-1695  |  제보전화 : 063)625-1695  |  팩스 : 063)625-1695  |  사업자등록번호 : 446-81-00995
    부정청탁방지담당관 : 발행인 박영규 010-8317-9990
    등록번호 : 전북, 다01294  |  등록일 : 2016.02.25  |  발행인 : 박영규  |  편집인 : 신화자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영규
    Copyright © 2024 np남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