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이은 류영근의 유래로 배우는 고사성어
대기만성(大器晩成)

 

 

 

 

 

 

 

 

 

 

 

大: 클 대   : 그릇 기   晩: 늦을 만   成: 이룰 성

큰 그릇은 늦게 만들어진다는 뜻. 곧 ①크게 될 사람은 늦게 이루어짐의 비유. ②만년(晩年)이 되어 성공하는 일. ③과거에 낙방한 선비를 위로하여 이르던 말.

(대응어): 대방무우(大方無隅)

(동의어): 대기난성(大器難成). (유사어): 대재만성(大才晩成)

 

① 삼국시대, 위(魏)나라에 최염(崔琰)이란 풍채 좋은 유명한 장군이 있었다. 그러나 그의 사촌 동생인 최림(崔林)은 외모가 시원치 않아서인지 출세를 못하고 일가친척들로부터도 멸시를 당했다. 하지만 최염만은 최림의 인물됨을 꿰뚫어 보고 이렇게 말했다.

“큰 종(鐘)이나 솥은 그렇게 쉽사리 만들어지는 게 아니네. 그와 마찬가지로 큰 인물도 대성하기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리지. 너도 그처럼 ‘대기만성’하는 그런 형이야. 두고보라구. 틀림없이 큰 인물이 될 테니….”

과연 그 말대로 최림은 마침내 천자(天子)를 보좌하는 삼공(三公)중의 한 사람이 되었다.

② 후한을 세운 광무제(光武帝:25∼57)때 마원(馬援)이란 명장이 있었다. 그는 변방의 관리로 출발하여 복파장군(伏波將軍)까지 된 인물인데, 복파장군이란 전한(前漢) 이후 큰 공을 세운 장군에게만 주어지는 칭호이다.

마원이 생전 처음 지방 관리가 되어 부임을 앞두고 형인 최황(崔況)을 찾아가자 그는 이렇게 충고했다.

“너는 이른바 ‘대기만성’형이야. 솜씨 좋은 대목이 산에서 막 베어낸 거친 원목을 시간과 노력을 들여 좋은 재목으로 다듬어내듯이 너도 네 재능을 살려 꾸준히 노력하면 큰 인물이 될 것이다. 부디 자중(自重)하라.”

③《노자(老子)》에도 ‘튼 네모(四角)는 모서리가 없으며 큰 그릇은 늦게 만들어진다(大方無隅 大器晩成)’는 말이 있다. 큰 인물은 짧은 시간에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라는 말이다.

◈(주) 긴 안목으로 봐 주자는 자애어린 이 말이, 요즈음에는 각 분야에서 ‘늦되는 사람’에게 위로 겸 농담조로 얼버무릴 때에도 쓰임.

 

 

남원뉴스  news@namwonnews.com

<저작권자 © np남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출처] np남원뉴스 - http://www.namwon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2746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법인)명 : 유한회사 엔미디어  |  우)55739 전라북도 남원시 충정로 128, 2층(향교동)  |  Contact : ygparknw2@hanmail.net
대표전화 : 063)625-1695  |  제보전화 : 063)625-1695  |  팩스 : 063)625-1695  |  사업자등록번호 : 446-81-00995
부정청탁방지담당관 : 발행인 박영규 010-8317-9990
등록번호 : 전북, 다01294  |  등록일 : 2016.02.25  |  발행인 : 박영규  |  편집인 : 신화자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영규
Copyright © 2023 np남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