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연재소설 2 국창(國唱) 송만갑
국창(國唱) 송만갑 <6>

“내 아부님도 조부이신 광자 록자럴 쓰시는 분께 배우신 것이제. 내 조부님이 그러셨니라. 내가 서너살 때부터 소리공부럴 시작혔는디, 구신이 나오는 장면에서는 실제로 몸에 소름이 돋아야헌담서 캄캄헌 밤에 무덤 가에 혼자 앉혀놓고 소리공부럴 시켰는가허면 새소리를 제대로 낼라먼 새허고 가까워져야헌담서 새소리가 잘 들리는 산으로 들로 끌고 가서 몇 날 며칠을 앉혀놓고 새소리만 듣고 부르게 허셨느니라.

그런 조부님헌테 소리공부를 허신 아부님이 오죽허셨겄느냐? 더하면 더했지 덜하지 않았느니라.

조부님과 부친의 지도로 나이 열 살이 넘어서는 전라도 인근에서는 제법 소년 명창이 났다는 소리도 들었었니라. 헌디, 내가 다른 소리덜언 그럭저럭 잘 내는디, 이상허게도 울음소리만언 서툴렀니라.

우리 소리에 보면 울음 우는 대목이 오죽이나 안 많냐? 춘향이가 이몽룡이허고 이별험서 우는 대목, 심청이가 즈가부지 떼어놓고 남경상인헌테 팔려가며 우는 대목, 그런 심청이를 보내면서 심봉사가 통곡얼 허는 대목들 말이니라.

헌디, 내가 그 대목얼 잘못혔니라. 헌깨, 아부님이 그 대목얼 시킬 때넌 굵디 굵은 싸리나무 회초리럴 여나믄개 준비혀 놓았다가 내가 제대로 울음을 안 울면 아랫종아리럴 무지막지 안 후려팼냐? 회초리의 매운맛이 어찌나 독허든지 낭중에는 울음대목이 저절로 되드라. 내 아부님이 그리도 독헌 분이셨느니라.

가왕이신 흥자 록자 할아부님의 뜻얼 받들고 송문의 법제럴 제대로 이어가야헌다고 철석겉이 믿고 계신 분이셨니라. 그런 아부님이 참기름친 내 소리럴 받아들일 수가 있었겄느냐? 몽둥이질얼 해도 안 되고 광에 가두어도 안 되닝깨, 낭중에넌 막걸리에다 비상얼 타서 믹일라고 안 혔냐? 다행이 어머님이 낌새를 채고 비상든 막걸리를 마당에다 쏟았기에 망정이지, 내가 꼼짝없이 비상 묵고 죽을 뻔 혔었구나.”

“헌디, 스승님언 어찌 부친의 뜻을 거역하셨습니까? 그냥 말로라도 예, 아부님 말씸얼 따르겄습니다, 허면 그런 곤욕은 안 당혔을 것이 아닙니까?”

‘똥고집이었제. 내가 서울 큰 무대에서 청중덜이 어떤 소리럴 좋아허능가 알아뿌린 것이 탈이제. 소리에 깨소금 좀 친다고 동편제가 서편제 되는 것언 아니지 않느냐? 그런다고 내가 소리럴 간드러지게 부르는 것도 아니고, 기왕이면 맛 있게, 내 소리럴 청중덜이 맛 있다, 참 맛 있다, 험서 듣게 허자는 것이 먼 잘못이다냐? 그런 고집이 없었으면 아매 소리의 길로 들어서지도 안 혔을 것이니라. 소리에 깨소금 쫌 친다고 본바탕이야 어디 가겄느냐?“

“글제라우. 본바탕은 어디로 안 가고 꼭 그 자리에 있지라우. 스승님이 우리덜얼 갈칠 때 동편제럴 갈치제 서편제를 갈칩니까?”

이화중선의 말에 송만갑이 허허허 웃었다.

<다음호에 계속>

 

남원뉴스  news@namwonnews.com

<저작권자 © np남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출처] np남원뉴스 - http://www.namwon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0614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법인)명 : 유한회사 엔미디어  |  우)55739 전라북도 남원시 충정로 128, 2층(향교동)  |  Contact : ygparknw2@hanmail.net
대표전화 : 063)625-1695  |  제보전화 : 063)625-1695  |  팩스 : 063)625-1695  |  사업자등록번호 : 446-81-00995
부정청탁방지담당관 : 발행인 박영규 010-8317-9990
등록번호 : 전북, 다01294  |  등록일 : 2016.02.25  |  발행인 : 박영규  |  편집인 : 신화자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영규
Copyright © 2020 np남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