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연재소설 2 국창(國唱) 송만갑
국창(國唱) 송만갑 <3>

화중선은 두 눈이 똘방거렸으며 무엇보다 한 나절을 써도 쉬지 않는 튼튼한 목을 가지고 있었다. 달궁골에서 세 해를 고함지르며 살았다는 말이 빈 말은 아닐 터였다. 무슨 말끝엔가 운봉 비전리에 간다고 했더니, 가왕의 무덤에 절이라도 한 자리 드리겠다며 기어코 따라나선 길이었다.

“화중선아, 너 이 고개가 무슨 고갠줄 아느냐?”

“연재라고 안 허셨습니까?”

“맞니라. 여그가 바로 구비구비 아흔 아홉 구비인 연재니라. 흥부가 중 제비노정기에 나오는 연재가 바로 여그니라. 너, 소리 한 대목 혀볼레? 저 놈의 늑대가 계속 바람만 바람만 따라오고 있구나.”

“숨이 가빠서 못허겄습니다.”

화중선의 말에 송만갑이 혀를 끌끌 찼다.

“쯧쯧쯧, 명색이 소리 허겄다는 년이 이깟 산길에 숨이 가쁘다니?”

“공력이 부족해서 그럽니다. 달궁골에서 공부헐 때 이틀거리 사흘거리로 노고단꺼정 올라댕김서 공부를 혔는데도 그럽니다.”

“아직 멀었구나. 허면 내가 헐테니 들어보그라.”

송만갑이 말 끝에 아이구, 도련님, 하고 냅다 고함을 질러댔다. 춘향가 중의 한양으로 떠나겠다는 이몽룡 앞에서 투정 겸 하소연으로 춘향이가 부른 이별가 대목이었다. 소리가 한 대목 풀릴 때 마다 달이 뭉텅뭉텅 떠올랐다. 좀 더 나중에는 온 산이 쩌렁쩌렁 소리를 하고 있었다.

“아이고 여보, 도련님. 인제 가면 언제 와요? 올 날이나 일러주오. 금강산 상상봉이 평지가 되거든 오시랴오? 동서남북 너른 바다가 육지가 되거든 오시랴오? 마두각허거든 오실랴오? 오두백허거든 오실랴오?“

언제 해소기침을 했느냐는 듯 송만갑의 소리는 우렁찼다. 나무 가지에서 잠 들어있던 산새가 잠이 깨어 푸드득 날개짓을 했다.

‘참말로 눈물이 나네요.“

이화중선이 나지막히 중얼거렸다.

<다음호에 계속>

남원뉴스  news@namwonnews.com

<저작권자 © np남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출처] np남원뉴스 - http://www.namwon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0498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법인)명 : 유한회사 엔미디어  |  우)55739 전라북도 남원시 충정로 128, 2층(향교동)  |  Contact : ygparknw2@hanmail.net
대표전화 : 063)625-1695  |  제보전화 : 063)625-1695  |  팩스 : 063)625-1695  |  사업자등록번호 : 446-81-00995
부정청탁방지담당관 : 발행인 박영규 010-8317-9990
등록번호 : 전북, 다01294  |  등록일 : 2016.02.25  |  발행인 : 박영규  |  편집인 : 신화자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영규
Copyright © 2020 np남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