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이은 류영근의 유래로 배우는 사자성어
곡굉지락 (曲肱之樂)

 

 

 

 

 

 

 

 

 

曲: 굽을 곡 肱: 팔뚝 굉 之: 어조사 지(…의) 樂: 즐거울 락, 풍유 악, 좋아할 요

가난하지만 정도(正道)를 걷는 삶이란 뜻.

 

돈과 명예를 일컬어 부귀라고 한다. 인생 최대의 목표였던 만큼 누구나 열심히 일해 돈 많이 벌고 또 높은 자리에 앉고 싶어 한다. 그래서인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황금을 돌같이 보았다든가, 고관대작을 분토(糞土)로 여긴 자는 그리 많지 않았다.

공자도 예외는 아니었다. 논어에 보면 “부자가 될 수 있다면 마부 노릇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대목이 나온다. 지성인 그가 이러할진대 하물며 범인들이야….

그러나 그는 부귀를 맹목적으로 추구하는 것에는 반대했다.

“부귀는 누구나 원하는 것이지만 부정한 방법으로 얻은 것이라면 가지지 말 것이며, 빈천은 누구나 싫어하지만 정당한 것이라면 피하지 말 것이다”

곧 그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부귀를 추구하는 것을 경계했던 것이다.

그래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나물 먹고 물마시고(飯疎食飮水), 팔베개해도(曲肱而枕之), 즐거움이 그 속에 있나니(樂亦在其中矣), 옳지 못한 부귀는(不義而富且貴), 나에게는 뜬 구름일 뿐(於我如浮雲)”

그렇다. 가난의 고통을 겪어본 사람만이 안다. 가난은 권장할 만한 것도 못되고 자랑할 것도 아니다. 가난은 오히려 극복의 대상이다. 하지만 옳지 못한 방법으로 부귀를 추구해 봤댔자 그것이 진정한 행복으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인가.

비록 가난한 삶이지만 옳은 길을 걷는다면 그게 바로 진정한 행복이 아닐까. 곡굉지락은 바로 그런 경우를 두고 하는 말이다.

 

남원뉴스  news@namwonnews.com

<저작권자 © np남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출처] np남원뉴스 - http://www.namwon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9925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법인)명 : 유한회사 엔미디어  |  우)55739 전라북도 남원시 충정로 128, 2층(향교동)  |  Contact : ygparknw2@hanmail.net
대표전화 : 063)625-1695  |  제보전화 : 063)625-1695  |  팩스 : 063)625-1695  |  사업자등록번호 : 446-81-00995
부정청탁방지담당관 : 발행인 박영규 010-8317-9990
등록번호 : 전북, 다01294  |  등록일 : 2016.02.25  |  발행인 : 박영규  |  편집인 : 신화자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영규
Copyright © 2019 np남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