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데스크의 눈
대통령과 측근들이 새겨야 할 고사(古史)











" 집이 무너져 가는데 문패나 바꿔 다는 미봉책, 위기의 본질을 외면한 채 언 발에 오줌누기 식의 고식지계(姑息之計)로는 상황을 돌이킬 수가 없다"

1529년. 중종의 정국 운영이 난맥상을 빚자 대사간 원계채 등이 상소문을 올렸다. 상소문은 이렇게 시작됐다.

"나라 일이 토붕와해(土崩瓦解)의 상황인데도 임금이 끝내 깨닫지 못하면 큰 근심을 자초한다.

임금이 통치의 근본은 잊은 채 자질구레한 일이나 살피고, 번잡한 형식과 세세한 절목은 따지면서 큰 기강을 잡는 일에 산만하면, 법령이 해이해지고 질서가 비속해진다.

밝은 선비가 바른 말로 진언해도 듣지 않다가 큰 일이 닥쳐서야 비로소 후회한다. 이는 고금에서 흔히 보는 일이다".

일반론으로 운을 뗀 상소문은 이어 임금에게 직격탄을 날린다. "전하는 즉위 초에는 정성으로 덕을 닦고, 세운 뜻도 굳었다. 하지만 근년에는 일마다 고식적인 것을 따르고, 구차한 것이 많다.

본원(本源:근본)이 한번 가려지면 백가지 일이 다 그릇되고 만다.

전하께서 엄하게 다스리려 해도 요행으로 은혜를 얻은 자들이 인척의 힘을 빌어 못된 짓을 한다.

또 간언을 올리면 성내는 뜻을 드러내므로 진언하는 사람이 하고 싶은 말을 다 하지 못한다.

이틈을 타 인연을 맺은 무리들이 요행을 바라는 버릇을 더욱 제멋대로 행하니, 이래서야 나라 꼴이 되겠느냐".

토붕와해는 흙, 즉 지반이 무너져 기와가 다 깨진다는 뜻이다. 여기에서 토붕은 백성이 곤궁한데도 임금이 구휼(救恤)하지 않고, 아래에서 원망하는데도 위에서 이를 모르며, 세상이 어지러운데도 정사가 바로 서지 않아, 나라가 어느 한 순간에 와르르 무너진다는 의미. 와해는 권력자가 위엄과 재력을 갖추고도 제 힘을 믿고 제 욕심만 채우려다 제풀에 꺾여 자멸하고 만다는 말이다.

그렇다. 지반이 무너지거나 구들장이 꺼지면, 지붕마저 내려 앉아 기왓장은 산산조각이 나고 만다. 하지만 지반이 탄탄한데 지붕이 주저앉는 경우는 드물다.

근본과 기강이 서고 백성이 제 자리를 잡고 있다면 와해는 염려하지 않아도 된다는 말이다.

반면 바닥이 통째로 주저앉는 토붕의 경우는 손 쓸 방법이 없다. 집이 무너져 가는데 문패나 바꿔 다는 미봉책(彌縫策)이나, 위기의 본질을 외면한 채 언 발에 오줌누기 식의 고식지계(姑息之計:당장에 편한 것만 택하는 계책)로는 상황을 돌이킬 수가 없기 때문이다.

광해군 때도 그랬다. 그의 외교 수완은 어땠는지 몰라도, 내치(內治)는 몹시 어지러웠다.

이충이란 사람은 겨울 철이면 집안에 온실을 지어 채소를 심었다. 맛난 반찬을 만들어 아침저녁으로 임금께 올렸다.

이 일로 총애를 입어 호조판서에 올랐다. 그가 지나가면 사람들이 ‘잡채판서 납신다’며 침을 뱉었다.

한효순은 산삼을 구해 바쳐 재상이 됐다. 사람들은 그를 ‘산삼각로(山蔘閣老)’라고 불렀다.

각로는 정승을 일컫는 말. 어떤 이가 시를 지었다. “사람들은 산삼각로 앞 다퉈 사모하고, 잡채판서 권세는 당할 수가 없다네. 山蔘閣老人爭慕, 雜菜判書勢莫當.” '국조전모(國朝典謨)'에 나온다.

이이첨은 왕의 총애를 믿고 국정을 마음껏 농단했다.

반대파는 무옥(誣獄:죄 없는 사람을 무고하여 구속시키는 일)으로 얽어서라도 반드시 해코지 했다. 시관(試官)을 제 사람으로 채워, 미리 표시를 해둔 답안지만 골라서 뽑았다.

이이첨의 둘째 아들 이대엽은 대필 답안지로 잇달아 장원에 뽑혔다. 그는 ‘정(政)’자와 ‘공(攻)’자를 분간 못할 만큼 무식한 자였다.

왕비 유씨의 오라비 유희분도 권세가 하늘을 찔렀다. 일가 다섯이 동시에 급제하기도 했다.

시관의 부채에 ‘오류(五柳)’란 글자가 적혀 있었다. 포의(布衣) 임숙영이 전시(殿試)의 대책(對策)에서 이같은 권신의 전횡과 외척의 발호를 신랄하게 풍자했다.

광해군이 성을 내며 삭과(削科:급제 취소)를 명했다. 시인 권필은 격분해서 시를 지었다. “대궐 버들 푸르고 꾀꼬리는 어지러이 나는데, 성 가득 벼슬아치 봄볕에 아양 떠네. 조정에선 입 모아 태평세월 하례하나, 뉘 시켜 포의 입에서 바른 말 하게 했나. 宮柳靑靑鶯亂飛, 滿城官盖媚春暉. 朝家共賀昇平樂, 誰遣危言出布衣.” 궁류(宮柳)는 외척 유씨를, 꾀꼬리는 난무하는 황금, 즉 뇌물을 뜻한다. 권필은 임금 앞에 끌려가 죽도록 맞은 후 겨우 목숨을 건져 귀양 가다 장독(杖毒)으로 동대문 밖에서 급사했다. 훗날 인조반정의 한 빌미가 됐다.

박근혜 대통령 취임식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1년이 훌쩍 지나갔다. 그간 공(功)도 있고 과(過)도 있었겠지만 대통령과 측근들은 오늘 이 고사(古史)를 가슴에 새겼으면 한다, 비록 500년 전의 일이라고는 하지만 현세에서도 그냥 웃어 넘길 수 있는 기록이 아니기 때문이다.

아픈 역사를 기억하지 못하면 그 아픔은 또 다시 되풀이 된다 했다. /무등일보 주필 김 갑 제

남원뉴스  admin@domain

<저작권자 © np남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np남원뉴스 - http://www.namwon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94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법인)명 : 유한회사 엔미디어  |  우)55739 전라북도 남원시 충정로 128, 2층(향교동)  |  Contact : ygparknw2@hanmail.net
대표전화 : 063)625-1695  |  제보전화 : 063)625-1695  |  팩스 : 063)625-1695  |  사업자등록번호 : 446-81-00995
부정청탁방지담당관 : 발행인 박영규 010-8317-9990
등록번호 : 전북, 다01294  |  등록일 : 2016.02.25  |  발행인 : 박영규  |  편집인 : 신화자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영규
Copyright © 2020 np남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