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기고
선거철 인터넷서 판치는 흑색선전과 비방남원뉴스 발행인 박영규

 

6·13 지방선거가 이제 70여일 앞으로 다가왔다.

각각의 후보들이 명함을 내밀면서 선거판은 서서히 달아오르는 양상이다.

그런데 한 가지 우려스러운 일들이 있다.

남원시공무원노조 홈페이지를 들어가 보면 선거와 관련해 꽤나 자극적인 말들이 널려 있다.

적당한 지적과 민원, 충고 등은 그나마 불편함을 감수할 만 하다. 하지만 근거 없는 비방과 욕설, 비난이 난무하는 게시물을 보면 정말 이래도 되나 싶다.

자극적인 말들에는 댓글이 달린다. 그런데 그 댓글이 더 심각하다.

아무런 생각 없이 대상자들을 비아냥거리고 비방한다. 인신공격성 말들에 아무 거리낌이 없이 나도를 외친다. 몇몇의 댓글은 한 두 명이 돌아가면서 작업질을 하는 모습까지 비춰지고 있다.

공무원 조직이 운영하는 홈페이지라기에는 너무 지저분하다.

비실명이라는 운영 방침이 ‘누구나’와 ‘자유스럽게’ 에만 치우쳐 있다.

그러다 보니 이곳이 불법선거를 양산하고 또 이를 방관하는 불편부당한 장소가 되고 있다.

남원시 홈페이지가 유명무실하다보니 남원시민사회의 언로가 공무원노조 자유게시판으로 몰리는 것은 어찌보면 이제 일상화된 일이다.

그만큼 위치도, 역할도 커졌다. 한데 공무원노조는 이에 대한 책임과 공익에는 나 몰라라 하는 것 같다.

정환규 지부장님. 선거기간만이라도 홈페이지 관리운영에 신경 써야 하는 것 아닙니까. 이대로 둬도 괜찮겠습니까?

#선거철#인터넷#흑색선전#비방#불법선거운동

남원뉴스  news@namwonnews.com

<저작권자 © np남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출처] np남원뉴스 - http://www.namwon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8923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법인)명 : 유한회사 엔미디어  |  우)55739 전라북도 남원시 충정로 128, 2층(향교동)  |  Contact : ygparknw2@hanmail.net
대표전화 : 063)625-1695  |  제보전화 : 063)625-1695  |  팩스 : 063)625-1695  |  사업자등록번호 : 446-81-00995
부정청탁방지담당관 : 발행인 박영규 010-8317-9990
등록번호 : 전북, 다01294  |  등록일 : 2016.02.25  |  발행인 : 박영규  |  편집인 : 신화자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영규
Copyright © 2020 np남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