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기고
김용근의 지라신이야기지리산의 1년 농사를 지켜주던 할미꽃 이야기

김용근
1961년생으로 남원시에 근무하고 있다.
30여년동안 지리산문화자원연구소 1인연구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국사편찬위원회지역사료조사위원, 지리산둘레길자문위원,
지리산문화해설사, 농어촌퍼실리테이터로 활동하고 있다.

 

지리산은 자급형의 생태환경을 가진마을을 내었다.
사람들은 자연과의 순환형 디자인을구축하고 그 속에서 자연의 구성원으로존재했다.
지리산 마을 사람들에게 가뭄은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는 수많은 생명체들과함께 고통이었다.
그러나 1년 농사의 기후를 예측한다는것은 인간의 한계였다.
그래서 자연의 상태를 관찰하고 그 현상 중에 가뭄을 예고해 주는 것을 오랜경험으로 알아내어 활용했다. 마을 뒷동산에는 어린이 놀이터가 될만한 큰 무덤과 잔디를 두고 그곳에 할미꽃을 심었다.
그 할미꽃이 마을을 바라보며 고개를숙이지 않고 하늘을 쳐다보며 늙어 가면그해는 가뭄이 들었다.
해마다 이맘때쯤 그 현상을 관찰하고 그러한 징후가 나타나면 가뭄에 강한 작물을 심고 저수지에 물을 많이 담았다.
뒷동산 무덤가 할미꽃은 지리산 기상대 마을 예보관이었다.
지리산과 사람은 한 몸이다.

#남원시#지리산이야기

남원뉴스  news@namwonnews.com

<저작권자 © np남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출처] np남원뉴스 - http://www.namwon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7807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법인)명 : 유한회사 엔미디어  |  우)55739 전라북도 남원시 충정로 128, 2층(향교동)  |  Contact : ygparknw2@hanmail.net
대표전화 : 063)625-1695  |  제보전화 : 063)625-1695  |  팩스 : 063)625-1695  |  사업자등록번호 : 446-81-00995
부정청탁방지담당관 : 발행인 박영규 010-8317-9990
등록번호 : 전북, 다01294  |  등록일 : 2016.02.25  |  발행인 : 박영규  |  편집인 : 신화자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영규
Copyright © 2020 np남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