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투고
112 허위신고 근절은 성숙한 시민의식의 시작
한경륜 남원경찰서 중앙지구대 순경 | 승인 2015.05.22 19:27
   

112는 사안의 중요성과 관계없이 번호를 누르기만 하여도 경찰이 현장에 출동하여 확인해야 할 의무가 있으므로 국민들이 피부로 느끼는 것보다 훨씬 예민한 번호이다.

경찰청에서는 신고자의 절박한 심정을 위해서 단 1초의 골든타임을 확보하고자 관할·기능 불문 최단거리 교통·형기차·112순찰차 등 모든 출동요소를 신속 출동시켜 총력대응토록 하고 있다.

지난해 허위신고 접수는 총 474건으로 2013년 1862건에 비해 약 75% 가량 감소했다.

하지만 처벌율은 78.3%로 2013년(14.3%)보다 5배가량 늘어났다.

올해도 1,2월 기준 허위신고 접수건수는 전년대비 43% 줄어든 반면 처벌율은 71%를 기록했다.

지난해 허위신고로 처벌된 371건 중 형사입건은 130건, 즉결심판은 241건이었다.

형사입건 중 13건은 구속기소 처리됐다.

이러한 경찰의 엄정대응에도 불구하고 하루 평균 112신고접수 5만2,000건 중 2%가량은 허위신고로 나타났다.

112 허위신고는 명확한 범법행위이다.

허위·장난신고를 할 경우 형법 제 137조(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형과 경범죄처벌법 제 1조 제 5호(허위신고)에 의한 60만원 이하의 벌금, 구류 또는 과료에 처해지고 상습적, 악의적인 허위신고로 경찰력 낭비가 심하거나 실제 위급상황 대처 지연으로 확산 될 경우 민사상 손해배상 쟁송을 통해 책임을 묻는 등 엄중대처를 하고 있다.

또한 허위신고에 대한 강력한 처벌로 다스리기에 앞서 긴박한 위기에서 벗어나야 하는 누군가를 위해 비워놓을 줄 아는 성숙한 시민의식이 우선되어야 하고, 허위신고로 골든타임을 놓치게 하여 안전을 위협하는 것은 범죄행위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

허위 신고는 물론, 전체 112 신고의 44%나 차지하는 일반 민원도 경찰의 도움이 다급한 시민들에게 큰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112는 긴급범죄신고 대응창구이다.

경찰과 관련된 민원 상담은 경찰민원콜센터 182, 경찰과 관련 없는 민원 사항은 정부민원안내콜센터 110에 문의하면 112는 신속하고 효율적인 경찰력의 운용으로 긴급한 범죄 상황에 주력할 수 있을 것이다./한경륜 남원경찰서 중앙지구대 순경

 

한경륜 남원경찰서 중앙지구대 순경  bmw1972@hanmail.net

<저작권자 © np남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경륜 남원경찰서 중앙지구대 순경의 다른기사 보기
[출처] np남원뉴스 - http://www.namwon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694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법인)명 : 유한회사 엔미디어  |  우)55739 전라북도 남원시 충정로 128, 2층(향교동)  |  Contact : ygparknw2@hanmail.net
대표전화 : 063)625-1695  |  제보전화 : 063)625-1695  |  팩스 : 063)625-1695  |  사업자등록번호 : 446-81-00995
부정청탁방지담당관 : 발행인 박영규 010-8317-9990
등록번호 : 전북, 다01294  |  등록일 : 2016.02.25  |  발행인 : 박영규  |  편집인 : 신화자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영규
Copyright © 2020 np남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