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투고
가정은 나의 마지노선...남원署, 안태익 경무과 경장
   
 

날씨가 따뜻하고 온 강산이 파랗게 물들면서 5월은 가족끼리 나들이가 많아지면서 아이들은 엄마, 아빠 손을 잡고 이곳저곳을 보고 경험하며 웃고 즐겁게 보낼 것이다.

그러나 빛이 밝으면 그림자 또한 진해지는 법이다. 이러한 밝은 모습 뒤에 항상 폭력으로 가정이 와해되고 이로 인해 상처받는 아이들에게는 무척 잔인한 달이 될 수 있다.

그때 입은 상처는 더욱 큰 아픔으로 다가올 것이다. 가정폭력으로 가정의 안락함과 평화가 깨져 가정불화, 이혼 등으로 이어져 가정이 파괴되고, 자녀들은 그로인한 정신적 충격으로 폭력성이 잠재돼 가출이나 사회 적응력이 떨어져 문제 학생 등으로 이어져 향후 범죄자로 전략하는 우려가 높아지는 등 많은 사회적 문제가 발생되고 있다.

가정폭력에 대해서는 이성을 가지고 스스로 자제력을 키울 필요성이 있다.

사회에서는 이성을 가지고 스트레스를 해결하려고 노력하는데 반하여 가정에서는 사소한 일도 참지 못하고 쉽게 가정폭력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

이는 국가적인 문제로 인식되어 4대 사회악에 포함되고 반드시 척결해야 할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서양 속담에 “세상에서 제일 큰 기관은 사람의 가정이다” 가정이 잘되어야 세상이 잘된다는 뜻이다.

우리나라에서는 ‘가화만사성’이라고 표현될 만큼 가정은 우리 삶에 있어 가장 중요한 공간이며, 삶의 근원으로 여겨져 왔다.

얼마 전까지 우리 사회는 가족이란 이름아래 가려진 폭력의 문제는 범죄가 아니라 집안일이라는 생각과 함께 타인의 개입은 문제를 악화시킨다고 보는 인식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가정폭력의 심각성은 가정이라는 공간이 폭력학습의 장이 되어 사회 전반에 폭력의 재생산과 악순환을 낳으며 사이코패스나 흉악범죄자들이 어린 시절 가정 내에서 보살핌을 받지 못하고 신체적, 정서적, 경제적, 성적학대, 통제등의 폭력의 희생양이 되어 또 다른 폭력의 가해자가 되어 더 큰 사회문제를 야기한 사례를 보아도 잘 알 수 있다.

가정은 최후의 보루인 마지노선이다. 가정이 무너지면 모든 것이 무너질 만큼 가정의 의미는 매우 크다. 가정을 지키는 것부터가 우리 모든 삶의 기본이다.

 남원署, 경무과 경장 안태익

남원뉴스  news@namwonnews.com

<저작권자 © np남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출처] np남원뉴스 - http://www.namwon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663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법인)명 : 유한회사 엔미디어  |  우)55739 전라북도 남원시 충정로 128, 2층(향교동)  |  Contact : ygparknw2@hanmail.net
대표전화 : 063)625-1695  |  제보전화 : 063)625-1695  |  팩스 : 063)625-1695  |  사업자등록번호 : 446-81-00995
부정청탁방지담당관 : 발행인 박영규 010-8317-9990
등록번호 : 전북, 다01294  |  등록일 : 2016.02.25  |  발행인 : 박영규  |  편집인 : 신화자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영규
Copyright © 2020 np남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