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이은 류영근의 유래로 배우는 고사성어
요원지화(燎原之火)

 

 

 

 

 

 

 

 

: 불탈 요 : 들판 원  : 어조사 지  : 불 화

들판의 불길 같은 엄청난 기세

 

은(殷)나라는 본디 상(商)이라고도 했는데, 기원전 1384년에 제19대 왕반경(王盤庚)이 경(耿-현 山西省 吉縣)에서 은(殷-현 河南省 安陽縣)으로 천도(遷都)함으로써 그렇게 불리게 됐다. 

그가 천도를 결심하게 된 것은 도읍이 황하에 너무 인접해 있어 홍수 때문에 국정을 펴기 힘들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백성들은 현재의 도읍을 고집하고 천도를 별로 달가워하지 않았다. 

반경은 문무백관과 백성을 열심히 설득했지만 여론이 악화되자 걱정이 되어 말했다. 

“일부에서 유언비어를 퍼뜨려 선동하고 있는데 자신을 해치고 나라를 좀먹는 행위다. 그런 사람에게는 엄벌을 내릴 것이다.” 

이렇게 경고를 한 다음 그는 덧붙여 자신의 단호한 의지를 천명했다. 

“불이 들판을 태우면(火之燎于原) 그 엄청난 기세에 눌려 감히 접근할 수 없다. 그러나 나는 마음만 먹으면 그 불을 끌 수 있다.”

요원지화(燎原之火)는 우리말로 '요원(燎原)의 불길'이다. 드넓은 벌판에 불이 붙었다고 가정해 보자. 여기에 바람이라도 불면 그 불길은 엄청난 열기로 번져 간다. 

그래서 본디 '요원지화(燎原之火)'는 '무서운 기세로 타들어가는 들판의 불'을 뜻했던 것이 후(後)에는 세력이나 주장이 걷잡을 수 없는 기세로 퍼져감을 뜻하게 되었다. 

사실 요즈음에는 요원지화(燎原之火)보다 요산지화(燎山之火)가 더 무서운 것 같다. 그동안 산이 우거진 탓이다. 특히 건조한 때일수록 산불조심을 해야 한다. 

 

 

남원뉴스  news@namwonnews.com

<저작권자 © np남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출처] np남원뉴스 - http://www.namwon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2983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법인)명 : 유한회사 엔미디어  |  우)55739 전라북도 남원시 충정로 128, 2층(향교동)  |  Contact : ygparknw2@hanmail.net
대표전화 : 063)625-1695  |  제보전화 : 063)625-1695  |  팩스 : 063)625-1695  |  사업자등록번호 : 446-81-00995
부정청탁방지담당관 : 발행인 박영규 010-8317-9990
등록번호 : 전북, 다01294  |  등록일 : 2016.02.25  |  발행인 : 박영규  |  편집인 : 신화자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영규
Copyright © 2024 np남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