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양귀비·대마 불법 재배 합동단속남원시보건서·남원경찰서, 4월 27일부터 6월말까지

남원시보건소와 남원경찰서는 4월 27일부터 6월말까지 양귀비·대바 불법재배 합동단속을 실시한다.

이번 단속은 양귀비의 개화시기와 대마 수확기에 맞춰 가축 사육 농가 및 가정 텃밭, 비닐하우스 등을 중점 단속할 예정이다.

양귀비는 마약의 원료가 되는 식물로, 일부 농가에서 관상용이나 배탈 치료, 민간약제 등의 목적으로 재배되기도 하나 이는 불법이며, 대마 또한 행정기관의 허가를 받은 자 외에는 파종하거나 재배할 수 없다.

이를 위반할 경우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 등의 처벌을 받을 수 있다.

특히 양귀비는 단속 기준이 변경돼 기존의 50주(株) 미만 양귀비 밀경자는 불입건 했으나 올해부터는 주수와 관계없이 고의성이 인정되는 경우 형사입건 된다.

보건소 관계자는 “불법 재배 또는 자생하고 있는 양귀비나 대마를 발견할 경우 남원시보건소 의약검진팀(620-7935) 또는 인근 경찰서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남원뉴스  news@namwonnews.com

<저작권자 © np남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출처] np남원뉴스 - http://www.namwon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1989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법인)명 : 유한회사 엔미디어  |  우)55739 전라북도 남원시 충정로 128, 2층(향교동)  |  Contact : ygparknw2@hanmail.net
대표전화 : 063)625-1695  |  제보전화 : 063)625-1695  |  팩스 : 063)625-1695  |  사업자등록번호 : 446-81-00995
부정청탁방지담당관 : 발행인 박영규 010-8317-9990
등록번호 : 전북, 다01294  |  등록일 : 2016.02.25  |  발행인 : 박영규  |  편집인 : 신화자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영규
Copyright © 2022 np남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