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이은 류영근의 유래로 배우는 고사성어
굴신제천하(屈臣制天下)

 

 

 

 

 

 

 

 

 

 

 

 

 

 

 

屈: 굽을 굴   : 신하 신   制: 억제할 제   : 하늘 천   : 아래 하

신하에게 굽혀 천하를 다스린다는 말로, 자신보다 못한 아랫사람에게 뜻을 굽혀 큰일을 성취한다는 뜻이다.

(동의어): 克天下以屈臣

 

진나라와 조나라의 장평 싸움은 진나라의 승리로 끝을 맺었다. 그로부터 1년 후, 소왕은 다시 조나라를 공격하려고 했다.

이때 그의 명장이었던 무안군이 소왕에게 반대 의견을 제시했다.

“지금은 공격할 때가 아닙니다. 장평 싸움에서 우리 진나라는 큰 승리를 거두었지만, 죽은 자를 묻고 부상자를 보살피는 일로 재력을 전부 썼습니다. 그러나 조나라는 비록 이 싸움에서 패하여 죽은 자나 부상자를 돌볼 여유는 없었지만, 온 국민이 함께 슬퍼하고 위로하며 부흥에 힘썼기 때문에 국력이 이제는 탄탄해졌으며, 임금과 신하들이 밤낮을 가리지 않고 정무에 힘쓰고 있습니다. 이러한 때에 조나라를 공격하는 것은 바람직한 일이 아닙니다.”

그렇지만 소왕은 자신의 생각을 굽히지 않고 왕릉에게 공격을 명했다. 왕릉은 소왕의 명을 받고 출전하여 악전고투를 했지만 패하여 병사들을 모두 잃었다.

그러자 소왕은 이번에는 무안군을 출정시키려고 했다. 하지만 무안군은 자신이 일이 이렇게 될 줄 알고 싸움을 반대했었으므로 병을 핑계로 사퇴하고 집으로 돌아왔다.

소왕은 하는 수 없이 왕흘에게 이 일을 하도록 했지만, 그 또한 수많은 사상자만 냈을 뿐 함락시키지는 못했다. 그 후 소왕은 무안군을 찾아가 말했다.

“누워서라도 병사들을 지휘하시오.”

무안군은 이렇게 대답했다.

“조나라를 공격하는 일은 그만 두십시오. 조나라를 공격하지 않고도 천하의 패자가 될 방법은 있습니다. 신하에게 굽혀 천하를 다스린다는 것은 이를 말하는 것입니다. 조나라를 공격하고 저를 벌주시려고 한다면, 이는 신하에게 이기고 천하에게 지는 것입니다. 저를 이겨서 우선 페하의 위엄을 세우는 것과 천하를 이겨서 페하의 자리를 빛내는 것 중 어느 쪽이 낫습니까?”

소왕은 무안군의 훈계조의 말에 기분이 상해 그대로 돌아왔다. 얼마 후, 소왕은 무안군을 죽였다. 옛부터 임금과 신하는 주종 관계를 이루었다. 그러나 나라의 흥망이나 안위 및 백성들의 삶에 관한 문제에 있어서는 임금이라도 현명한 신하의 조언을 수용하는 자세를 보여 온 경우가 적지 않다.

남원뉴스  news@namwonnews.com

<저작권자 © np남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출처] np남원뉴스 - http://www.namwon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1567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법인)명 : 유한회사 엔미디어  |  우)55739 전라북도 남원시 충정로 128, 2층(향교동)  |  Contact : ygparknw2@hanmail.net
대표전화 : 063)625-1695  |  제보전화 : 063)625-1695  |  팩스 : 063)625-1695  |  사업자등록번호 : 446-81-00995
부정청탁방지담당관 : 발행인 박영규 010-8317-9990
등록번호 : 전북, 다01294  |  등록일 : 2016.02.25  |  발행인 : 박영규  |  편집인 : 신화자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영규
Copyright © 2021 np남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