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베트남 출신 탁현진씨, 남원의료원에 채용돼 ‘화제’

 

결혼이주여성 간호사로 취직, 도내서는 최초

늦깎이 공부로 국가고시 합격, 3월부터 출근

 

결혼이주여성이 간호사 자격증을 취득하고 남원의료원에 취직해 화제다.

주인공은 베트남 호치민 출신 탁현진씨(36·사진 오른쪽).

남원시와 남원의료원에 따르면 남원에 거주하고 있는 결혼이주여성 탁현진씨가 간호사 국가고시에 당당히 합격해 남원의료원에 정규직으로 채용됐다.

결혼이주여성이 간호사가 된 사례는 도내에서 처음이며 국내에서도 드문 케이스다.

베트남 호치민 출신인 탁씨는 여동생이 천식으로 고생하는 모습을 보고 간호사의 꿈을 키웠다고 한다.

남편을 만나 결혼과 함께 2006년 남원에 정착한 그녀는 평소 꿈꾸던 간호사를 위해 바로 남원시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한글공부를 시작했다.

이후 2년간의 공부가 어느 정도 숙달되자 임실군 오수면에 있는 학력인정학교에서 고등학교 과정을 마치고 전주 비전대학교 간호학과에 입학, 희망의 불씨를 당겼다.

대학교를 졸업한 뒤 국가고시에 도전하길 6년여, 그녀의 노력은 올해 자격증 획득이라는 결실을 맺어 남원의료원에 취직하는 기쁨을 누리게 됐다.

탁씨는 “어릴 시절부터 소망했던 간호사의 꿈을 한국에서 이루게 돼 너무 행복하다”며 “영어와 의료용어를 배우는데 어려움이 있었지만, 남편과 학과친구들의 도움, 그리고 주변인들의 따뜻한 격려가 꾸준히 노력할 수 있는 원동력이 돼 꿈을 이룰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남원의료원 관계자는 “공공의료는 다문화가정, 취약계층 등 어렵고 힘든 지역주민에게 더 많은 의료혜택이 가도록 그 기반을 다지는 것인데, 결혼이주여성이 오히려 간호사 돼 의료현장의 최일선에서 봉사한다는 것은 남다른 의미가 있다”며 “탁씨가 잘 적응하고 역량을 키워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향후 남원의료원 직원들과 함께 고향 베트남에서 의료봉사를 할 수 있는 기회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남원뉴스  news@namwonnews.com

<저작권자 © np남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출처] np남원뉴스 - http://www.namwon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1142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법인)명 : 유한회사 엔미디어  |  우)55739 전라북도 남원시 충정로 128, 2층(향교동)  |  Contact : ygparknw2@hanmail.net
대표전화 : 063)625-1695  |  제보전화 : 063)625-1695  |  팩스 : 063)625-1695  |  사업자등록번호 : 446-81-00995
부정청탁방지담당관 : 발행인 박영규 010-8317-9990
등록번호 : 전북, 다01294  |  등록일 : 2016.02.25  |  발행인 : 박영규  |  편집인 : 신화자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영규
Copyright © 2021 np남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