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투고
스텔스 차량, 스텔스 폭탄입니다.남원경찰서 교통관리계 순경 신혜지

 

 

 

 

 

 

 

 

 

운전자들은 가끔 어두운 밤에 운전을 하다보면 깜짝 놀랄 때가 있었을 것이다.

바로 ‘도로 위 어둠의 폭탄’이라고 불리는 ‘스텔스 차량’ 때문이다.

‘스텔스 차량’ 이란 야간에 미등 또는 전조등을 켜지 않고 주행하는 차량들을 의미하는데 이는 가로등이 없는 밤거리나 비가 많이 내려 앞이 보이지 않을 때에는 자칫 대형사고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 전조등을 켜지 않을 시 자신의 차량이 얼마나 큰 위험한 무기가 되는 지 사람들은 모를 것이다.

이러한 스텔스 차량이 도로 위를 누비는 요인은 다양하다.

과거 차량들은 전조등을 켜야만 계기판에 불이 들어왔지만 최근 차량들은 시동만 걸어도 실내가 밝혀지기 때문에 운전자들이 점등 여부를 알지 못하는 경우가 더러 있다. 이런 경우 운전자가 어두운 곳에 진입하면 전주등을 켜는 경우가 대부분이나 간혹 귀찮다는 이유로, 혹은 대수롭지 않게 여겨 일부러 점등을 하지 않는 차량들이 있어 문제가 된다.

고의든 아니든 야간에 전조등을 점등하지 않는 차량은 현행법상 엄연한 교통법규 위반이다. 도로교통법 제 37조 1항에 따르면 모든 운전자는 야간은 물론이고 안개가 끼거나 비 또는 눈이 내릴 때 등화장치를 점등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위반 시 승용차는 2만원, 이륜차는 1만원의 교통 범칙금이 부과된다.

또한 요즘은 스마트제보 및 국민신문고를 통한 공익신고제도가 굉장히 활성화된 추세라, 스텔스 차량은 누구든지 신고할 수도, 신고당할 수도 있다.

자신에게는 대수롭지 않은 등화 미점등 행위가 타인에게는 굉장한 위협으로 느껴질 수 있다는 점을 자각하고 올바른 교통문화의 토대를 만들어 나갔으면 한다.

 

남원뉴스  news@namwonnews.com

<저작권자 © np남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출처] np남원뉴스 - http://www.namwon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1033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법인)명 : 유한회사 엔미디어  |  우)55739 전라북도 남원시 충정로 128, 2층(향교동)  |  Contact : ygparknw2@hanmail.net
대표전화 : 063)625-1695  |  제보전화 : 063)625-1695  |  팩스 : 063)625-1695  |  사업자등록번호 : 446-81-00995
부정청탁방지담당관 : 발행인 박영규 010-8317-9990
등록번호 : 전북, 다01294  |  등록일 : 2016.02.25  |  발행인 : 박영규  |  편집인 : 신화자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영규
Copyright © 2021 np남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