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이은 류영근의 유래로 배우는 고사성어
담소자약 (談笑自若)

 

 

 

 

 

 

 

 

 

談: 말씀 담  笑: 웃을 소  自: 스스로 자  若: 같을 약

위험이나 곤란에 직면해서도, 보통과 변함없이 유연하게 있는 무섭.

<원말> 自若은 自若故

<동의어> 泰然自若(태연자약)

 

삼국시대 오의 무장 강녕은 용기와 역량이 뛰어났다. 적벽전에서도 발군의 공을 세웠는데 그 후 대도독 周瑜(주유)의 명령에 따라 한수를 건너 남군으로 향했다.

남군을 수비하고 있던 위나라의 조인은 오나라의 선봉장 장흠을 무찔렀다. 주유는 격노하여 조인과의 결전을 주장했는데 감녕의 진언을 듣지 않고, 이릉의 공략을 감녕에게 명령했다.

이릉의 성 밑에 다다른 감녕은 성에 있는 조홍과 격전을 20여 차례나 했다. 조홍은 패하여 성을 버리고 패주했고, 감녕은 이릉성에 입성하여 오나라의 기를 달았다. 감녕은 곧 승리를 주유에게 보고했고, 아울러 신병을 모집하여 천여명을 얻었다. 그리고 적의 공격에 대비하여 부하에게 성문을 지키게 하고 자신은 성안을 순찰했다.

결국, 그날 저녁 조순과 조홍의 위군 오천여명이 이릉성 탈환을 위해 성을 공격해 왔다. 감녕군의 운명은 여기까지라고 보였다. 위군은 사닥다리를 만들어 성벽을 오르려고 했지만, 감녕군에게 사닥다리를 뒤집혀서 쓸모없게 되고 위군의 수가 줄어 맹렬한 공격을 할 수 없었다.

다음날 아침 일찍 위군은 방법을 바꾸어서 흙을 운반해 와서 높은 성채를 쌓았다. 성채 위에서 보면 성안의 모습은 손바닥 보는 것과 같았다. 그 성채로부터 화살이 비 오듯 쏟아져 많은 오군이 살상되었다. 생각도 못한 위군의 전법에 오군은 떨었다. 보기에도 막심한 상황이었지만 감녕은 태연자약했다. 평소와 변함없이 부하장수들과 담소를 나누었다.

감녕은 부하들에게 명령하여 화살을 모아오게 하였다. 수 만개의 화살을 궁술의 명수를 뽑아 위군을 향해 쏘도록 하였다. 위군은 성안의 오군보다 몇 배였지만 감녕의 수비에 저지당해 아무리 해도 함락할 수가 없었다. 그런 때에 주유의 원군이 도착했기 때문에 위군의 동요가 일어났다.

그것을 본 감녕은 성문을 열고 위군을 공격해나가 주유군과 힘을 합하여 위군을 산산이 격파했다. 감녕의 ‘談笑自若’은 후세에까지 말하여지고 있다.

 

남원뉴스  news@namwonnews.com

<저작권자 © np남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출처] np남원뉴스 - http://www.namwon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0534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법인)명 : 유한회사 엔미디어  |  우)55739 전라북도 남원시 충정로 128, 2층(향교동)  |  Contact : ygparknw2@hanmail.net
대표전화 : 063)625-1695  |  제보전화 : 063)625-1695  |  팩스 : 063)625-1695  |  사업자등록번호 : 446-81-00995
부정청탁방지담당관 : 발행인 박영규 010-8317-9990
등록번호 : 전북, 다01294  |  등록일 : 2016.02.25  |  발행인 : 박영규  |  편집인 : 신화자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영규
Copyright © 2020 np남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