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기고
선거 뒤 남원지역사회는박영규 남원뉴스 발행인

 

 

 

 

 

 

치열했던 국회의원 선거가 끝이 났다.

당선자가 있고 아쉬운 패배자가 있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결과다.

그래서 선거는 시작과 끝이 분명하다.

하지만 선거 후 남원지역사회는 끝을 맺을 줄 모르는 일부 정치세력과 유권자들 때문에 항상 분란과 갈등이 상존해 왔다.

조각난 균열을 땜질하는 데는 시간이 필요하겠지만, 노파심에 균열이 더 심화될까 우려된다.

이번 선거의 후유증은 진영논리에 매몰된 유권자들의 판단이 서로 상충해 지역사회가 더 균열하는 것이다.

무소속 후보와 민주당 후보가 오차범위 내 초접전을 벌인 탓에 결과를 두고 외부의 시선이 따가운 상황도 벌어지고 있다.

분한 마음에 애써 승자를 축하해 주지는 못하겠지만, 결과가 난 다음에도 비아냥과 조롱을 일삼는 것은 선거라는 시민들 각자의 권리와 의무마저 비아냥대고 조롱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더불어 내 주변의 이웃과 지인들이 고심해 선택한 투표를 부정하고 비난하는 것이다.

지방자치로 각 지역이 경쟁하는 시대에 단결해 외부와 싸우지는 못할망정 내부에서 서로 총질하며 지역사회의 자존감과 격을 떨어뜨리지는 말아야 할 것 아닌가.

결과가 나왔으면, 거기에 대한 분석과 평가를 내리고 잘못된 것은 지표로 삼아 더 성장하고 발전해 나갈 수 있는 기틀로 삼아야 앞으로가 있다. 자꾸 뒤를 돌아보면 발이 꼬이고 균형이 흔들린다.

사람들은 눈 안에 들어오는 시야만큼 세상을 바라보고 자신의 판단과 주장만큼만 상대를 인정하고 대한다.

각종 선거를 치르면서 남원시민들 중 민주당 입당원서한번 안 써 본 사람이 있을까.

네당이네 내당이네 할만큼 시민들 사이에선 정치적 이념이 구분돼 있지 않다. 그만큼 정서가 보편화 돼 있고 지지하는 대상도 일정한 동선안에 있다.

주변사람들이 우스게소리로 하는 말로 선거가 끝나면 머리는 떠나갈지 모르지만 남아있는 친구, 선후배, 이웃들은 다시 부대끼며 살아가야 하는 것 아니겠는가.

추스르는 일은 내부에서 조용히, 치열하게 해야겠지만 이제는 외부에서의 일들은 끝을 맺고 지난 과거로 돌려야 한다. 남원지역사회는 해결해 나가야 할 현안들이 무수히 많다. 굳이 어깨동무할 것 까지는 없겠지만, 소탐대실하듯 이기적이지는 말아야 한다. 다시 시작한다고 치면 시간은 아직 많고도 길다.

 

남원뉴스  news@namwonnews.com

<저작권자 © np남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출처] np남원뉴스 - http://www.namwon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0436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법인)명 : 유한회사 엔미디어  |  우)55739 전라북도 남원시 충정로 128, 2층(향교동)  |  Contact : ygparknw2@hanmail.net
대표전화 : 063)625-1695  |  제보전화 : 063)625-1695  |  팩스 : 063)625-1695  |  사업자등록번호 : 446-81-00995
부정청탁방지담당관 : 발행인 박영규 010-8317-9990
등록번호 : 전북, 다01294  |  등록일 : 2016.02.25  |  발행인 : 박영규  |  편집인 : 신화자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영규
Copyright © 2020 np남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