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이은 류영근의 유래로 배우는 고사성어
도청도설 (道聽塗說)

 

 

 

 

 

 

 

 

 

道: 길 도  聽: 들을 청  塗: 길 도  說: 말씀 설

길에서 들고 길에서 말한다는 뜻. 곧 ①설들은 말을 곧바로 다른 사람에게 옮김. ②길거리에 떠돌아다니는 뜬소문.

〔유사어〕: 구이지학(口耳之學), 가담항설(街談巷說), 유언비어(流言蜚語)

 

①공자의 언행을 기록한 논어(論語) 양화편(陽貨篇)에는 이런 글이 실려 있다.

“‘길에서 듣고 길에서 말하는 것(道聽途說)’은 덕을 버리는 것과 같다(德之棄也).”

길거리에서 들은 좋은 말(道聽)을 마음에 간직하여 자기 수양의 양식으로 삼지 않고 길거리에서 바로 다른 사람에게 말해 버리는 것(途說)은 스스로 덕을 버리는 것과 같은 것이다. 좋은 말은 마음에 간직하고 자기 것으로 하지 않으면 덕을 쌓을 수 없다는 말이다.

수신제가(修身齊家) 치국평천하(治國平天下) 하고 천도(天道)를 지상(地上)에 행하는 것을 이상으로 삼았던 공자는, 그러기 위해서는 각자가 스스로 억제하고 인덕(仁德)을 쌓으며 실천해 나가야 한다고 가르쳤다. 그리고 덕을 쌓기 위해서는 끊임없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논어에서 이르고 있다.

 

②후한시대, 반고(班固)가 엮은 한서(漢書) 예문지(藝文志)에는 이렇게 적혀 있다.

“대체로 소설이란 것의 기원은 임금이 하층민의 풍속을 알기 위해 하급 관리에게 명하여 서술토록 한 데서 비롯되었다. 즉 세상 이야기라든가 길거리의 뜬소문은 ‘길에서 듣고 길에서 말하는(道聽途說)’ 무리가 지어낸 것이다.”

소설이란 말은 이런 의미에서 원래는 ‘패관(稗官;하급 관리) 소설’이라고 일컬었으나 나중에 그냥 소설이라고 일컫게 되었다.

 

③순자(荀子) 권학편(權學篇)에는 다언(多言)을 이렇게 훈계하고 있다.

“‘소인배의 학문은 귀로 들어가 곧바로 입으로 흘러나오고(口耳之學)’ 마음속에 새겨 두려고 하지 않는다. ‘귀와 입 사이는 불과 네 치(口耳四寸).’ 이처럼 짧은 거리를 지날 뿐이라면 어찌 일곱 자(七尺) 몸을 훌륭하게 닦을 수 있겠는가.

옛날에 학문을 한 사람은 자기 자신을 닦기 위해서 노력했지만 요즈음 사람들은 배운 것을 금방 다른 사람에게 고하고 자기를 위해 마음속에 새겨 두려고 하지 않는다.

군자의 학문은 자기 자신을 아름답게 하지만 소인배의 학문은 인간을 못 쓰게 망쳐 버린다. 그래서 묻지 않은 말도 입 밖에 낸다. 이것을 ‘잔소리’라 하며, 하나를 묻는데 둘을 말하는 것을 ‘수다(饒舌)’라고 한다. 둘 다 잘못되어 있다. 참된 군자는 묻는 말에만 대답하고 묻지 않으면 말하지 않는다.

어느 세상에도 오른쪽 귀로 들은 것을 왼쪽 사람에게 털어놓는 수다쟁이 정보통이 많다. 더구나 그 정보는 입에서 입으로 전해지는 사이에 점점 꼬리를 끌게 마련이다. ‘이런 무리는 해가 있을 뿐’이라며 공자, 순자는 경계하고 있다.

 

남원뉴스  news@namwonnews.com

<저작권자 © np남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출처] np남원뉴스 - http://www.namwon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0346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법인)명 : 유한회사 엔미디어  |  우)55739 전라북도 남원시 충정로 128, 2층(향교동)  |  Contact : ygparknw2@hanmail.net
대표전화 : 063)625-1695  |  제보전화 : 063)625-1695  |  팩스 : 063)625-1695  |  사업자등록번호 : 446-81-00995
부정청탁방지담당관 : 발행인 박영규 010-8317-9990
등록번호 : 전북, 다01294  |  등록일 : 2016.02.25  |  발행인 : 박영규  |  편집인 : 신화자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영규
Copyright © 2020 np남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