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이은 류영근의 유래로 배우는 고사성어
독서백편의자현 (讀書百遍意自現)

 

讀: 읽을 독  書: 글 서  百: 백 백  遍: 두루 편  意: 뜻 의  自: 스스로 자  : 나타날 현

글을 백번 읽으면 뜻이 저절로 나타난다는 뜻으로, 열심히 학문을 연마하다 보면 뜻하는 바가 저절로 이루어진다는 의미이다.

 

후한 헌제 때 동우(董遇)라는 학자가 이었다. 그는 유달리 학문하기를 좋아하여 어느 곳을 가든지 항상 책을 곁에 끼고 다니면서 공부를 하였다. 그의 이러한 행동은 어느새 헌제의 귀에 까지 전해지게 되었다.

헌제 역시 학문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었으므로 동우의 학자다운 면모에 반하여 그를 황문시랑(黃門侍郞)으로 임명하고 경서를 가르치도록 했다. 동우의 명성이 서서히 알려지면서, 세간에는 그의 밑으로 들어와 제자가 되기를 열망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그러나 동우는 제자가 되기를 원한다고 해서 아무나 제자로 받아들이지는 않았다. 그는 항상 이렇게 말했다.

“먼저 책을 백 번 읽어라. 백 번 읽으면 그 의미를 저절로 알게 된다.”

그렇지만 어떤 이는 동우의 말을 이해하면서도 볼멘소리로 말했다.

“책을 백 번이나 읽을 만한 여유는 없습니다.”

그러자 동우는 말했다.

“세 가지 여분을 갖고 해라.”

“세 가지 여분이 무엇입니까?”

“세 가지 여분이란 겨울, 밤, 비 오는 때를 말한다. 겨울은 한 해의 여분이고, 밤은 한 날의 여분이며, 비 오는 대는 한 때의 여분이다. 그러니 이 여분을 이용하여 학문에 정진하면 된다.”

지금은 비법이니 해법 혹은 왕도 등의 학습 방법론이 개발되어 독자들을 현혹하기조차 한다. 학문에는 왕도가 없다는 말이 새삼 설득력 있게 들린다.

후에 조조(曺操)의 의심을 받아 한직으로 쫓겨났다.

 

 

남원뉴스  news@namwonnews.com

<저작권자 © np남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출처] np남원뉴스 - http://www.namwon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0203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법인)명 : 유한회사 엔미디어  |  우)55739 전라북도 남원시 충정로 128, 2층(향교동)  |  Contact : ygparknw2@hanmail.net
대표전화 : 063)625-1695  |  제보전화 : 063)625-1695  |  팩스 : 063)625-1695  |  사업자등록번호 : 446-81-00995
부정청탁방지담당관 : 발행인 박영규 010-8317-9990
등록번호 : 전북, 다01294  |  등록일 : 2016.02.25  |  발행인 : 박영규  |  편집인 : 신화자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영규
Copyright © 2020 np남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