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이은 류영근의 유래로 배우는 고사성어
비방지목(誹謗之木)

 

 

 

 

 

 

 

 

 

誹: 헐뜯을 비 謗: 헐뜯을 방 : 어조사 지(…의) : 나무 목

헐뜯는 나무라는 말로서, 백성들의 마음을 파악해서 올바른 정치를 하는 것.

 

고대 요(堯)임금은 백성들을 자식처럼 여기고 어진 정치를 실행하여 태평성대를 구가한 천자이다. 그는 부유하였으나 교만하지 않았고, 존귀했으나 거드름을 피거나 오만하지 않았으며, 황색 모자를 쓰고 검은 색 옷을 입고서 흰 말이 끄는 붉은 마차를 탔다.

그는 큰 덕을 밝혀 구족(九族: 같은 종족 9대의 사람들을 말함)들이 화목하게 지내도록 하였으며, 백관들을 공명정대하게 다스렸기 때문에 모든 제후국이 화합했다.

요임금이 공과 사를 분명히 구분했음은 만년에 자신을 대신하여 정사를 계승할 수 있는 사람을 물색하던 일에서 엿볼 수 있다. 이때 방제라는 신하가 요임금의 아들 단주가 총명하다며 추천했지만, 덕이 없고 싸움을 좋아하여 쓸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에 사악(四嶽)이 순(舜)을 추천하여 이렇게 말했다.

“그는 장님의 아들입니다. 아비는 도덕이란 전혀 모르는 자이고, 어미는 남을 잘 헐뜯는 자이며, 동생은 교만합니다. 그렇지만 그는 효성을 다하여 가정을 화목하게 했으며, 가족들이 나쁜 일을 하지 않도록 만들었습니다”

그래서 요임금은 자신의 두 딸 아황과 여영을 그에게 시집보내어 딸들에게 대하는 그이 덕행을 관찰하였다. 순은 요의 두 딸을 신분을 낮추어 자기가 살고 있는 곳으로 맞이하여 부인의 예절을 지키게 하였다.

요는 순의 이러한 행동이 마음에 들어, 먼저 그에게 백성들에게 오전(五典: 다섯 가지 도덕 윤리로, 아비는 위엄이 있고, 어미는 자애로우며, 형은 우애롭고, 동생을 공경하며, 자식은 효성스러워야 한다는 것)을 가르치도록 하자 널리 시행되었고, 다시 백관의 일을 총괄하도록 하자 그 일이 모두 질서 있게 행해졌다.

또 순에게 사문(四門)에서 손님을 접대하는 일을 맡기니 그곳에서 일을 보는 사람들이 빈객에게 정중하게 대하였고, 깊은 산림과 하천, 연못에 관한 일을 맡기자 폭풍과 우레 속에서도 일을 그르치지 않았다.

그래서 요는 순을 성인으로 보고 천자의 자리를 그에게 주었다. 사실 요임금은 일찍이 자신이 백성을 다스림에 있어 행여라도 잘못이 있을까 항상 걱정하고 두려워하였다.

그래서 궁리 끝에 궁궐 문 앞에 아주 큰 북을 하나 달아 ‘감간지고(敢諫之鼓)’이라고 했다. 그것은 감히 간언하는 북이라는 뜻이다.

그렇게 하여 요임금이 정치를 하면서 범하는 잘못을 발견하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누구든 그 북을 쳐서 말하도록 했다. 그리고 또 궁궐 다리에는 나무 네 개를 엮어 기둥을 세워 ‘비방지목(誹謗之木)’이라고 이름을 붙였는데, 이것은 헐뜯는 나무라는 뜻이다.

요임금의 정치에 불만이 있는 자가 그 나무 기둥에 불평스러운 부분을 적어 알리는 것이다.

<사기(史記)> ‘효문기(孝文紀)에서는 요임금이 감간지고 대신 진선지기(進善之旗)와 비방지목을 세웠다’고 하고, <회남자(淮南子)> ‘주술훈(主術訓)에서는 감간지고는 요임금이 만든 것이지만, 비방지목은 순임금이 세운 것’이라고 했다.

여하튼 ‘비방지목’이란 요임금이 백성들의 마음을 파악해서 올바른 정치를 하려고 한데서 비롯된다.

 

남원뉴스  news@namwonnews.com

<저작권자 © np남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출처] np남원뉴스 - http://www.namwon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0141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법인)명 : 유한회사 엔미디어  |  우)55739 전라북도 남원시 충정로 128, 2층(향교동)  |  Contact : ygparknw2@hanmail.net
대표전화 : 063)625-1695  |  제보전화 : 063)625-1695  |  팩스 : 063)625-1695  |  사업자등록번호 : 446-81-00995
부정청탁방지담당관 : 발행인 박영규 010-8317-9990
등록번호 : 전북, 다01294  |  등록일 : 2016.02.25  |  발행인 : 박영규  |  편집인 : 신화자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영규
Copyright © 2019 np남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