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남원시의회 제260회 임시회 1차 본회의 5분 발언김영태, 염봉섭, 김한수, 오창숙 의원

남원시의회 제260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진행된 김영태, 염봉섭, 김한수, 오창숙 의원의 5분 발언을 요약했다.

 

“방촌마을 상습침수 근본대책 마련해야”

김영태 경제산업위원장

 

김영태 경제산업위원장은 금지면 방촌마을 상습침수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방촌마을이 안전사고 위험이 높고 구조적 특수성으로 인해 대규모 침수로 수해 피해가 발생하고 있고, 2020년에 이어 올해 6월 27일 대규모 침수피해가 발생했다”며 “그러나 현재 지난해부터 시행 중인 배수로 정비사업이 손상된 부분만을 복구하는 수준이기에 침수 문제의 근본적인 대책이 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방촌마을 침수의 원인을 우수량에 비해 기존 배수관 용량이 턱없이 작은 것과 지대가 높고 유속이 빨라 수위가 급격히 높아지는 마을의 구조적 특성을 꼽았다.

김 위원장은 “방촌마을 침수피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마을 일대 상습 침수지역 3,508m에 걸친 배수로 재정비가 필요하다”며 “기존 배수관의 단순 교체가 아닌 기존 관보다 더 큰 관으로 변경하고, 연결 수로를 대폭 확대하는 등의 근본적인 개선이 뒤다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생활 속 정원문화 진흥을 위한 제언”

염봉섭 의원

 

염봉섭 의원은 “남원시가 타 지자체처럼 정원문화 조성을 위한 각종 사업들을 추진하고 있지만 생활권 내 정원문화까지 이어지지 못하고 있다”며 생활 속 정원문화 진흥을 위한 3가지 정책을 제안을 했다.

먼저 지역 내 다양한 유휴지나 자투리 공간 등을 활용한 정원조성을 제안하며, 새마을금고 본점부터 용성초등학교까지 가로수 사이에 정원형 화단이나 화단형 벤치 설치를 제시했다.

두 번째로 정원을 조성한 시민들에게 소정의 지원금을 지급할 것을 제안했다. 지원금의 지급이 정원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을 높일 것이라는 주장이다.

세 번재로 정원을 주제로 한 공모전을 개최할 것을 제안했다.

염 의원은 “정원 공모전이 정원문화 조성에 대한 시민참여와 민간이 소유한 아름다운 정원을 발굴할 기회의 장이 될 것”이라고 피력했다.

 

 

“불멸의 영웅 황진장군 기념사업 추진 제안”

김한수 의원

 

김한수 의원은 황진장군의 업적을 되새기고 널리 알리는 기념사업을 추진하자고 제안했다.

김 의원은 “주생면 정송마을의 뒷산에는 황진 장군의 묘가 있으며, 올해 6월 6일 대산면 황진 장군 부조묘에서는 순국 430주년 제향이 열렸다”고 소개하며 “황진 장군은 위대한 업적을 세운 우리고장의 영웅”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독일의 홀로코스트 기념비, 서애 유성룡의 징비록 등 다양한 사례가 있듯이 역사적 참극 속에서도 우리 민족과 우리 고장의 자긍심을 일깨워주는 황진장군에 대한 기념사업이 적극 추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황진장군의 대한 자료조사와 아카이브 구축 등 기본적인 사료 정립과 학술적, 역사적 근거를 확보함과 동시에 출판, 영상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정극적인 홍보도 펼쳐야 한다”며 제향 승격과 동상제작, 학술행사 등 다양한 기념사업의 추진을 위해 이를 구체화할 수 있는 기본계획 용역 추진을 촉구했다.

 

 

“전국대회 유치 규모 씨름장 건립 필요”

오창숙 의원

 

오창숙 의원은 남원시종합스포츠타운에 전국대회 규모 경기를 유치할 수 있는 씨름경기장 건립을 주장했다.

오 의원은 “최근 씨름이 활성화되고 있고, 현재 남원시에도 8개 클럽 약 120명의 씨름협회 회원들이 활동 중이지만 씨름경기장이 없어 선수들과 동호인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씨름협회 회원들이 지난 5년간 매년 전라북도 씨름왕 선발전, 임실치즈배 전국 동호인대회, 전북도민체전 등에 참가해 높은 성적을 거두고 있지만 관내에서는 씨름경기를 유치할 만한 공간이 없어 안타깝다”며 “남원시종합스포츠타운 빈 공간에 전국대회 유치 규모의 씨름경기장 건립을 제안했다.

오 의원은 “씨름경기장 건립은 특정 종목을 비호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 민족 스포츠 발전과 남원시를 스포츠의 메카로 발돋움할 수 있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남원뉴스  news@namwonnews.com

<저작권자 © np남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출처] np남원뉴스 - http://www.namwon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2705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법인)명 : 유한회사 엔미디어  |  우)55739 전라북도 남원시 충정로 128, 2층(향교동)  |  Contact : ygparknw2@hanmail.net
대표전화 : 063)625-1695  |  제보전화 : 063)625-1695  |  팩스 : 063)625-1695  |  사업자등록번호 : 446-81-00995
부정청탁방지담당관 : 발행인 박영규 010-8317-9990
등록번호 : 전북, 다01294  |  등록일 : 2016.02.25  |  발행인 : 박영규  |  편집인 : 신화자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영규
Copyright © 2023 np남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