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남원 목기장인들, 옻칠공예 전국에 알린다

 

한국문화재재단, 서울 삼성동서 ‘木 갈이공예전’

김을생·박강용 등 5인 전통갈이 시연, 작품전시

 

남원 목공예를 대표하는 거장들이 남원의 옻칠공예를 전국에 알리고 있다.

남원시에 따르면 한국문화재재단이 주최해 5월 29일부터 7월 10일까지 서울 강남구 삼성동 국가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에서 열리고 있는 ‘전통공예의 미 탐구 Ⅱ-木 갈이공예전’에 남원 목기산업의 거장들이 대거 참여해 전시회를 갖고 있다.

이들은 김을생(전라북도 무형문화재), 박강용(전라북도 무형문화재), 박수태(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이건무(나무그리기공방 대표), 정상길(새벽네나무공방 대표) 등 5명이다.

이번 전시회는 한국 전통공예의 본질을 이해하고 올바른 계승을 위해 한국문화재재단이 기획한 ‘전통공예의 미 탐구’ 시리즈의 두 번째 기획전으로 전국에서 전통장인과 현대작가 23명이 참여하고 있다.

전시회에서는 엄선된 18~19세기의 갈이유물 100여점과 함께 남원의 갈이장을 주축으로 순수한 전통 갈이틀로 제작된 80여점의 전통작품, 현대적 감각이 어우러진 40여점의 현대작품이 전시되고 있다.

개막식에서는 이건무 작가가 전통갈이 시연이 펼쳐 관람객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남원목기는 통일신라시대 산내면에 세워진 실상사 승려들의 발우 제작기술에서 전승돼 조선시대에는 전국 목기생산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등 목기의 본산지로 명성을 떨쳐왔다.

 

 

남원뉴스  news@namwonnews.com

<저작권자 © np남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출처] np남원뉴스 - http://www.namwon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9833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법인)명 : 유한회사 엔미디어  |  우)55739 전라북도 남원시 충정로 128, 2층(향교동)  |  Contact : ygparknw2@hanmail.net
대표전화 : 063)625-1695  |  제보전화 : 063)625-1695  |  팩스 : 063)625-1695  |  사업자등록번호 : 446-81-00995
부정청탁방지담당관 : 발행인 박영규 010-8317-9990
등록번호 : 전북, 다01294  |  등록일 : 2016.02.25  |  발행인 : 박영규  |  편집인 : 신화자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영규
Copyright © 2019 np남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