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남원시, 7,194억원 규모 내년도 예산안 시의회 제출

 

기업과 일자리가 늘어나는 지역경제 살리기에 초점

국립공공의료대학(원) 부지매입비도 63억원 편성

 

남원시는 2019년도 예산안을 7,194억원으로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

예산안은 전년대비 713억원이 늘어난 최대 규모로, 일반회계 6,718억원, 특별회계 476억원이다. 분별로는 △농림분야 1,638억원, △사회복지 분야 1,592억원, △국토 및 지역개발 563억원, △문화체육 관광분야 541억원, △환경보호분야 325억원, △수송 및 교통분야 316억원 등이다.

시는 내년도 재정운용 방향을 좋은 기업과 일자리가 역동하는 지역경제 살리기에 초점을 맞췄다고 밝혔다.

남원사랑상품권 발행, 전통시장 상권 활성화 사업, 천연물 화장품 원료생산시설 구축, 영세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지원 등이 이에 해당된다.

또한 소득주도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노인 일자리사업, 청년 취업 혁신가 인턴 지원, 4060 신중년 취업 지원, 공공청사 관리 및 안전서비스 일자리 지원, 교육·보건·기술분야 공공서비스 일자리 지원 등 새로운 분야의 일자리도 확대할 계획이다.

문화체육관광사업으로는 전통가 조성사업 66억원, 옛다솜 이야기원 조성 30억원, 가야문화 발굴사업 40억원, 춘향골 체육공원 축구장 조성사업 25억원, 족구장 조성사업 12억원, 테니스장 2구장 조성사업 10억원, 게이트볼장 신축사업 10억원, 시립도서관 리모델링 10억원 등이 편성됐다.

국립공공의료대학(원) 2022년 조기 개교를 위해 부지매입비도 63억원 편성했다.

이 밖에 투자사업으로 도시재생사업 68억원, 일반산업단지 공공폐수처리시설 설치사업 36억원, 금암공원 조성 20억원, 북남원 IC 원도심 연결도로개설사업 21억원, 주촌천 생태하천 복원사업 23억원, 지방하천 정비사업 71억원, 농로·용배수로 등 농업기반시설비 225억원을 편성했다.

이환주 시장은 “시민이 행복한 민선 7기로 도약하고자 최대 규모 예산안을 편성했다”며 “모두 함께 잘 사는 복지와 일자리 창출, 문화와 관광이 어우러진 대한민국 대표 도시 남원을 만들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제출된 예산안은 시의회 정례회에 상정돼 상임위 사전심사와 예결위 심의를 거쳐 12월 14일 최종 확정된다.

 

남원뉴스  news@namwonnews.com

<저작권자 © np남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출처] np남원뉴스 - http://www.namwon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9392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법인)명 : 유한회사 np남원뉴스  |  우)55739 전라북도 남원시 충정로 128, 2층(향교동)  |  Contact : bmw1972@hanmail.net
대표전화 : 063)626-8282  |  제보전화 : 063)930-5001  |  팩스 : 063)633-8282  |  사업자등록번호 : 407-81-28547
부정청탁방지담당관 : 대표이사 박영규 010-8317-9990
등록번호 : 전북, 다01294  |  등록일 : 2014.04.01   |  발행인 : 박영규  |  편집인 : 박영규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이상선
Copyright © 2018 np남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