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이은 류영근의 유래로 배우는 고사성어
정중지와(井中之蛙)

 

 

 

 

 

 

 

井: 우물 정   中: 가운데 중   之: 갈 지(…의)   : 개구리 와

우물 안 개구리라는 뜻으로, 식견이 좁음을 비유.

우물 안 개구리, 즉 견문이 좁아서 넓은 세상의 사정을 모름의 비유.

 

[원말] 정중와 부지대해(井中蛙 不知大海)

[준말] 정와(井蛙)

[동의어] 井底不可以語於海(정저불가이어어해), 坐井觀天(좌정관천), 정와(井蛙), 정중와(井中蛙), 정저와(井底蛙), 감정지와(堪井之蛙), 정저지와(井底之蛙)

[유사어] 촉견폐일(蜀犬吠日), 월견폐설(越犬吠雪), 척택지예(尺澤之鯢)

[참조] 망양지탄(望洋之嘆), 득롱망촉(得隴望蜀)

 

① 황하의 신(神)인 하백(河伯)이 흐름을 따라 처음으로 바다에 나와, 북해(北海)까지 가서 동해(東海)를 바라보면서, 그 끝이 없는 넓음에 놀라서 북해의 신(神)인 약(若)에게 말했다.

그러자 북해의 신(神)인 약(若)이 이렇게 말했다.

"우물 안에서 살고 있는 개구리에게 바다를 얘기해도 알지 못하는 것은, 그들이 좁은 장소에서 살고 있기 때문이며, 여름 벌레에게 얼음을 말해도 알지 못하는 것은, 그들이 여름만을 굳게 믿고 있기 때문이다. 식견(識見)이 좁은 사람에게는 도(道)를 말해도 알지 못하거니와, 그것은 그들이 상식의 가르침에 구속되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당신은 지금 좁은 개울에서 나와 큰 바다를 바라보고, 자기의 추(醜)함을 알았기 때문에 이제 더불어 큰 진리에 대하여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은 장자<莊子> ‘추수편(秋水篇)’에 실려 있는 첫머리의 에피소드로, 하백(河伯)과 북해의 신(神)인 약(若)과의 문답은 계속된다.

이 문답을 통하여 장자(莊子)는 도(道)의 높고 큼과 대소귀천(大小貴賤)은 정하여진 것이 아니니 대소귀천(大小貴賤)의 구별을 잊고서 도(道)에 따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정중지와 부지대해( 井中之蛙 不知大海 )'는 '우물 가운데 있는 개구리는 바다를 말해도 알지 못한다'라는 뜻으로 중국에서는 '정와(井蛙)'라고 말하기도 한다.

 

① 왕망(王莽)이 전한(前漢)을 멸하고 세운 신(新)나라 말경, 마원(馬援)이란 인재가 있었다. 그는 관리가 된 세 형과는 달리 고향에서 조상의 묘를 지키다가 농서[隴西: 감숙성(甘肅省)]에 웅거하는 외효의 부하가 되었다.

그 무렵, 공손술(公孫述)은 촉(蜀) 땅에 성(成)나라를 세우고 황제를 참칭(僭稱)하며 세력을 키우고 있었다.

외효는 그가 어떤 인물인지 알아보기 위해 마원을 보냈다. 마원은 고향 친구인 공손술이 반가이 맞아 주리라 믿고 즐거운 마음으로 찾아갔다. 그러나 공손술은 계단 아래 무장한 군사들을 도열시켜 놓고 위압적인 자세로 마원을 맞았다. 그리고 거드름을 피우며 말했다.

“옛 우정을 생각해서 자네를 장군에 임명할까 하는데, 어떤가?”

마원은 잠시 생각해 보았다.

‘천하의 자웅(雌雄)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는데 공손술은 예를 다하여 천하의 인재를 맞으려 하지 않고 허세만 부리고 있구나. 이런 자가 어찌 천하를 도모할 수 있겠는가….’

마원은 서둘러 돌아와서 외효에게 고했다.

“공손술은 좁은 촉 땅에서 으스대는 재주밖에 없는 ‘우물 안 개구리[井中之蛙]’였습니다.”

그래서 외효는 공손술과 손잡을 생각을 버리고 훗날 후한(後漢)의 시조가 된 광무제(光武帝:25~27)와 수호(修好)하게 되었다.

남원뉴스  news@namwonnews.com

<저작권자 © np남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출처] np남원뉴스 - http://www.namwon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1178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법인)명 : 유한회사 엔미디어  |  우)55739 전라북도 남원시 충정로 128, 2층(향교동)  |  Contact : ygparknw2@hanmail.net
대표전화 : 063)625-1695  |  제보전화 : 063)625-1695  |  팩스 : 063)625-1695  |  사업자등록번호 : 446-81-00995
부정청탁방지담당관 : 발행인 박영규 010-8317-9990
등록번호 : 전북, 다01294  |  등록일 : 2016.02.25  |  발행인 : 박영규  |  편집인 : 신화자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영규
Copyright © 2021 np남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