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이은 류영근의 유래로 배우는 고사성어
春來不似春(춘래불사춘)

 

 

 

 

 

 

 

春: 봄 춘  來: 올 래  不: 아니 불  : 같을 사

봄이 와도 봄 같지 않다.

 

전한(前漢)의 원조(元祖)때다.

왕소군(王昭君)에게는 봄은 봄이 아니었다. 기원전 22년, 클레오파트라가 자살하기 3년 전 정략(政略)의 도구가 된 궁녀(宮女) 왕소군은 흉노(匈奴) 왕(王)에게 시집갔다. 왜 그 많은 궁녀 중 하필이면 왕소군 이었던가. 거기엔 기막힌 사연이 있었다.

걸핏하면 쳐내려오는 융노족을 달래기 위해 한(漢)나라 원제(元帝)는 흉노 왕에게 반반한 궁녀 하나를 주기로 했다. 누구를 보낼 것인가 생각하다가 원제는 궁녀들의 초상화집을 가져오게 해서 쭉 훑었다. 그 중 가장 못나게 그려진 왕소군을 찍었다.

원제는 궁중화가 모연수(毛延壽)에게 명하여 궁녀들의 초상화를 그려 놓게 했는데 필요할 대마다 그 초상화집을 뒤지곤 했던 것이다.

궁녀들은 황제의 사랑을 받기 위해 다투어 모연수에게 뇌물을 받치며 제 얼굴을 예쁘게 그려 달라고 졸라댔다. 하지만 왕소군은 모연수를 찾지 않았다.

자신의 미모에 자신만만했기 때문이다. 괘씸하게 여긴 모연수는 왕소군을 가장 못나게 그려 바치고 말았다. 오랑캐 땅으로 떠나는 왕소군의 실물을 본 원제는 땅을 치고 후회했다. 그러나 이미 때는 늦었다. 뒷날 가련한 왕소군의 심정을 누군가 대신해 읊었다.

 

오랑캐 땅에는 꽃도 풀도 없으니 胡地無花草(호지무화초)

봄이 와도 봄 같지 않구나 春來不似春(춘래불사춘)

 

남원뉴스  news@namwonnews.com

<저작권자 © np남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출처] np남원뉴스 - http://www.namwon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1135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법인)명 : 유한회사 엔미디어  |  우)55739 전라북도 남원시 충정로 128, 2층(향교동)  |  Contact : ygparknw2@hanmail.net
대표전화 : 063)625-1695  |  제보전화 : 063)625-1695  |  팩스 : 063)625-1695  |  사업자등록번호 : 446-81-00995
부정청탁방지담당관 : 발행인 박영규 010-8317-9990
등록번호 : 전북, 다01294  |  등록일 : 2016.02.25  |  발행인 : 박영규  |  편집인 : 신화자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영규
Copyright © 2021 np남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