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람과사람
도통동 최효순 할머니, 폐지 팔아 37년째 기부18일 100만원 적십자 남원지구협의회에 전달

 

“평생 해오던 일인데, 내 몸이 움직일 수 있을 때 까진 해봐야지”

도통동에 사는 최효순(86) 할머니가 폐지를 주워 팔아 모은 돈을 수십년째 기부하고 있어 주위를 감동시키고 있다.

할머니는 지난 18일 대한적십자사 남원지구협의회에 100만원을 기탁했다.

37년째 기부다.

할머니의 선행은 1982년부터 시작됐다고 한다.

자신보다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폐지를 줍기 시작한 할머니는 당시 1년간 모은 돈 100만원을 남원시 불우이웃돕기 성금으로 아낌없이 내놨다.

처음 한 기부였지만 보람을 느낀 할머니는 이후 매년 연초가 되면 성금을 남원시에 기탁했다.

주위에선 이제 연세가 많으니 건강을 위해서라도 쉬엄쉬엄 다니시라고 권해도 할머니는 새벽 4시 30분이면 어김없이 거리로 나서고 있다.

할머니는 “후원을 통해 나누는 기쁨이 얼마나 큰 행복인지 사람들은 잘 모른다”며 “내가 이렇게 함으로서 우리 자식들이 잘되고 나라가 잘된다면 몸이 움직일 수 있을 때까진 일을 멈추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남원뉴스  news@namwonnews.com

<저작권자 © np남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원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출처] np남원뉴스 - http://www.namwon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0364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법인)명 : 유한회사 엔미디어  |  우)55739 전라북도 남원시 충정로 128, 2층(향교동)  |  Contact : ygparknw2@hanmail.net
대표전화 : 063)625-1695  |  제보전화 : 063)625-1695  |  팩스 : 063)625-1695  |  사업자등록번호 : 446-81-00995
부정청탁방지담당관 : 발행인 박영규 010-8317-9990
등록번호 : 전북, 다01294  |  등록일 : 2016.02.25  |  발행인 : 박영규  |  편집인 : 신화자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영규
Copyright © 2020 np남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