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자유게시판
동양의 크리스마스
그린맨 2023-12-24 15:54:29 | 조회: 180
동양의 크리스마스

그리스도교 보다는 불교 유교나 기타
종교들이 대부분을 차지한 아시아에서도
예수를 믿든지 믿지 않든지, 크리스마스
분위기는 연말이 되면서 여전한 것 같습니다

크리스마스가 아시아에서 널리 퍼져
있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2016년통계는 한국은 국민의 약29.3%
만이 그리스도인이라고 공언합니다.
(천주교, 개신교 통합 통계)
(2023년은 증가, 감소 통계없음)

홍콩은 약7.9퍼센트, 타이완은 약7.4퍼센트,
일본은 단지 약1.2퍼센트 라고 합니다

홍콩의 경우, 인구의 대다수가 불교나
도교 신자인데도, 그곳의 크리스마스는
화려하기로 유명합니다.

인구의 약0.1퍼센트만이 그리스도인이라고
공언하는 중국에서조차, 크리스마스는
빠른 속도로 대중화되고 있습니다.

아시아에서 크리스마스를 그토록 널리
축하 하는 이유가 무엇입니까?

아시아에는 크리스마스의 산타클로스를
연상시키는 오래 된 신앙이 있었습니다.

바로 조왕신에 대한 한국의 민간 신앙인데,
중국과 일본에도 유사한 신앙이 있습니다

조왕신은 부엌을 맡은 신, 즉 고대
한국의 불의 신으로 숭배받고 있었습니다

옛날에 한국 사람들은 불씨를 꺼뜨리는
일이 없도록 숯불을 조심히 다루었습니다

사람들은, 불의신(조왕신)이 1년 동안
집안 식구들의 행실을 지켜 본 다음,
부엌의 아궁이와 굴뚝을 통해
하늘로 올라간다고 믿었습니다.

조왕신은 각 사람의 행실에 일치한
상 과 벌을 가지고, 그 해 마지막 날에
굴뚝과 아궁이를 통해 돌아온다고 믿었습니다

그 신이 돌아오는 날, 가족들은 부엌을
비롯하여 집안 구석구석에 촛불이나
등잔불을 켜 놓고 있었습니다

이와 같은 사실과 크리스마스 사이에는
유사한 점들이 있지 않습니까?

굴뚝, 촛불, 선물 주는 일, 양말,
붉은색 옷을 입은 노인, 날짜 등입니다.

크리스마스가 한국에 처음 소개될 무렵에는
조왕신에 대한 신앙이 거의 퇴색되었습니다

오늘날 한국 사람들과 일본 사람들
그리고 중국 사람들 대부분은
그러한 신앙이 있었는지조차 모릅니다.

일부 나라와 상업계는 경제적인 이윤을 위하여
크리스마스 축일을 이용하였습니다.

크리스마스 특수 시장을 겨냥하여
신상품을 개발하고, 한여름부터
상품판매를 위한 광고 제작에 들어갑니다.

물질만능주의에 종교들은 물질화되고
심지어 기독교라는 이름을 가진 종교도
물질 만능주의에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골로새서 2 장 8 절에 교훈은 이러합니다

“아무도 철학과 헛된 속임수로 여러분을
사로잡지 못하게 조심하십시오
그것들은 사람의 전통과 세상의
초보적인 것들에서 나온 것이며
그리스도에게서 나온 것이 아닙니다”

전세계의 기독교라는 종교들이
나라에 따라, 또는 나라안에서도 분열
되어 있으며 종교 축일들은 상업주의로
물들어가는 현실을 뚜렸이 보고있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의 기도의 주제도
이기적이고 물질적이고 자기 중심적입니다

공의와 사랑의 하느님께서 이러한 축일을
기뻐하고 물질주의적인 자기 중심적인
기도를 들어 주실까요?
2023-12-24 15:54:29
61.xxx.xxx.89
[출처] np남원뉴스 - http://www.namwonnews.com/bbs/list.html?table=bbs_11&idxno=3234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첨부 날짜 조회
공지 친구가 되어 주세요. 남원뉴스 - 2015-02-05 55072
공지 개인정보보호 및 광고글 금지 남원뉴스 - 2015-01-10 54628
공지 게시글 금지 내용... 남원뉴스 - 2015-01-10 54918
1585 부활은 팩트(Fact-사실)인가? 그린맨 - 2024-03-21 30
1584 불가지론 그린맨 - 2024-03-07 48
1583 종교연합운동 (1) 그린맨 - 2024-02-19 86
1582 종말론 그린맨 - 2024-02-05 132
1581 aaaa eeee - 2024-01-23 141
1580 아마겟돈 전쟁이란? 그린맨 - 2024-01-22 145
1579 선불폰 에그 라우터 팔아요[텔레@brousim] 서울 인천 대구 부산 광주 대전 수원 강서 강남 포항 여수 전주 경기도 창원 김해 천안 부천 수원 고양 용인 화성 성남 남양주 안산 asdasd - 2024-01-11 188
1578 외로움이라는 전염병 그린맨 - 2024-01-04 175
1577 동양의 크리스마스 그린맨 - 2023-12-24 180
1576 산타클로스 그린맨 - 2023-12-23 184
1575 크리스마스의 유래 그린맨 - 2023-12-21 199
1574 팡웅징 팡웅징 - 2023-12-17 199
1573 전쟁없는 때가 올까요? 그린맨 - 2023-12-14 186
1572 고통받는 민간인들 누가 구할 것인가? 그린맨 - 2023-11-23 248
1571 aaaa eeee - 2023-11-21 236
1570 전쟁없는 평화 그린맨 - 2023-10-19 197
1569 편견없는 세상 그린맨 - 2023-09-28 217
1568 식량부족과 영양실조 그린맨 - 2023-09-07 310
1567 ssss eeee - 2023-08-28 304
1566 제24회 남원시사회복지의날 기념식 및 제6회 남원시사회복지박람회에 초청합니다 정일석 2023-08-24 317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법인)명 : 유한회사 엔미디어  |  우)55739 전라북도 남원시 충정로 128, 2층(향교동)  |  Contact : ygparknw2@hanmail.net
대표전화 : 063)625-1695  |  제보전화 : 063)625-1695  |  팩스 : 063)625-1695  |  사업자등록번호 : 446-81-00995
부정청탁방지담당관 : 발행인 박영규 010-8317-9990
등록번호 : 전북, 다01294  |  등록일 : 2016.02.25  |  발행인 : 박영규  |  편집인 : 신화자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영규
Copyright © 2024 np남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