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자유게시판
산타클로스의 유래
그린맨 2022-12-21 10:35:51 | 조회: 89
산타클로스의 유래

오늘날 산타는 붉은 뺨에 흰 수염을 기르고
빨간 옷을 입은 유쾌한 모습의 할아버지 입니다

그 모습은 1931년에 북아메리카의
한 음료 회사가 만든 광고에
처음 등장했다고 하는데,

크리스마스를 겨냥한 그 광고는
성공을 거두었습니다.

중국에서는 산타클로스를
크리스마스 노인이라고 부릅니다.

영국에서는
산타 할아버지(Father Christmas)로
알려져 있습니다.

러시아 사람들은 ‘
서리의 할아버지’(Grandfather Frost)라는
이름을 사용하며,

미국과 한국에서는
산타클로스라고 부릅니다.

많은 사람들은 불룩한 큰 배와
눈같이 흰 수염이 있는 이 유쾌한 노인이
크리스마스를 의인화한 산타클로스 라고 합니다

1950년대에는 브라질 사람들이
산타클로스를 그 나라의 전설적
인물인 ‘인디언 할아버지’로 바꾸려고
하였으나 실패하고, 산타클로스
할아버지로 널리 알려졌습니다

산타클로스의 통념과 관습은 무엇입니까?

여러 나라에서 산타클로스는
어린이들에게 선물을 가져다주는
인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러나 선물은 아이들이 잠든 사이에
부모들이나 친척들이 머리맡 양말속에
담아놓고 밤새 산타할아버지가
다녀 간것처럼 꾸며낸 이야기 입니다

실제로 산타클로스의 유례와
기원은 무엇입니까?

"가장 널리 받아들여지는 견해는
산타클로스라는 가상의 인물이
실은 현재 터키 지역에 해당하는
소아시아 미라의 대주교였던
성 니콜라우스에 관한 이야기에
기원을 두고 있다는 것입니다.“

실질적으로 볼 때 성 니콜라우스에
관한 기록은 모두 전설에 근거한 것”이라고

「크리스마스 백과사전」에서는 기술합니다.

“산타클로스”라는 명칭은 신테르클라스에서
나온 것일 수 있는데, 이는 “성 니콜라우스”의
네덜란드어 표현이 변형된 것입니다.

산타 클로스 할아버지란
어떤 인물이었습니까?

「영국의 관습과 의식」
(The Customs and Ceremonies of Britain)에
따르면, “적어도 15세기 이래 [크리스마스]철의
막연한 상징적 인물로 알려져 왔다.

‘산타’는 크리스마스 이브에
오는 것과 굴뚝을 타고 내려와
양말을 채워 주는 습관 그리고
순록이 끄는 썰매를 타고 나타나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렇게 혼합된 미국의 산타가
1870년대에 조용히 대서양을 건너갔다.

그때부터 산타의 평판은 무수한
상업적 분장가들에 의하여 확대되어
전세계에 널리 전파 되었다

산타클로스는 크리스마스 때
어린아이에게 초점을 맞추어
상업적으로 전파되었다

역사적으로나 성서적으로나,
산타클로스는 예수 그리스도와
전혀 관련이 없습니다.

에베소서 4 : 25 절은 이렇게 조언합니다

"이제 여러분은 거짓을 버렸으므로,
각각 자기 이웃과 더불어 진실을 말하십시오.”

자녀들에게 친척과 이웃에게 크리스마스 때
선물을 가져다준다고 말하는 것이 재미있고
무해하게 보일지 모릅니다.

의도가 나쁘지 않다고 해서 아이들과 이웃과
친척들에게 거짓말을 가르치는 것이 올바르거나
현명한 일은 아닐 것입니다

산타클로스에 대하여 창조주 하느님과
당사자인 예수께서는 어떻게 생각할까요?

성경의 정확한 지식과 이해를 갖게되어
창조주 하느님과 예수의 기억속에
존재하는 사람들이 되기 바랍니다

kwo0804@naver.com
2022-12-21 10:35:51
124.xxx.xxx.133
[출처] np남원뉴스 - http://www.namwonnews.com/bbs/list.html?table=bbs_11&idxno=3075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첨부 날짜 조회
공지 친구가 되어 주세요. 남원뉴스 - 2015-02-05 51630
공지 개인정보보호 및 광고글 금지 남원뉴스 - 2015-01-10 50923
공지 게시글 금지 내용... 남원뉴스 - 2015-01-10 51126
1585 우울함과 슬픈감정을 인내함 그린맨 - 2023-03-16 3
1584 지구 종말 시계 그린맨 - 2023-02-22 12
1583 asdfasdfasdf asdfasdf - 2023-02-22 9
1582 기상이변의 이유 그린맨 - 2023-02-09 18
1581 대한민국 금강경 대한민국 - 2023-02-06 35
1580 한동훈 딸과 조국 딸 차이점 검찰공화국 - 2023-02-03 31
1579 대장동을 북풍조작하는 검찰공화국 검찰공화국 - 2023-02-03 30
1578 신라 신라 - 2023-02-02 22
1577 오컬트(occult)란 무엇인가? 그린맨 - 2023-01-26 36
1576 희망을 갖고 사는 삶 그린맨 - 2023-01-21 50
1575 불안과 혼란의 시대 그린맨 - 2023-01-12 55
1574 신라 신라 - 2023-01-10 39
1573 참그리스도교와 거짓그리스도교 그린맨 - 2022-12-29 65
1572 크리스마스와 상업 그린맨 - 2022-12-24 69
1571 EEEEE ddddd - 2022-12-22 46
1570 다이야출장안마 tttt - 2022-12-22 83
1569 산타클로스의 유래 그린맨 - 2022-12-21 89
1568 신라출장샵 신라 - 2022-12-16 67
1567 동방박사는 누구인가? 그린맨 - 2022-12-16 79
1566 아시아의 크리스마스 그린맨 - 2022-12-12 73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법인)명 : 유한회사 엔미디어  |  우)55739 전라북도 남원시 충정로 128, 2층(향교동)  |  Contact : ygparknw2@hanmail.net
대표전화 : 063)625-1695  |  제보전화 : 063)625-1695  |  팩스 : 063)625-1695  |  사업자등록번호 : 446-81-00995
부정청탁방지담당관 : 발행인 박영규 010-8317-9990
등록번호 : 전북, 다01294  |  등록일 : 2016.02.25  |  발행인 : 박영규  |  편집인 : 신화자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영규
Copyright © 2023 np남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