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자유게시판
동양의 크리스마스
그린맨 2019-12-15 16:04:08 | 조회: 34
동양의 크리스마스

그리스도교국이 아닌 아시아의
대부분의 나라에서 예수를 믿든지
믿지 않든지, 경제가 잘 돌아가든지
안돌아가든지 크리스마스 만큼은
하나가 되어 축제 무드입니다

크리스마스가 그리스도교와는
크게 관련도 없는 아시아에서 널리
퍼져 있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한국 서울의 시청앞 광장과 광화문과
명동 그리고 청계천을 끼고 주위 상가들과
잠실의 롯데월드와 강남의 테헤란로는
울긋불긋 불빛으로 화려합니다

2016년통계는 한국은 국민의
약29.3퍼센트만이
그리스도인이라고 공언합니다.
(천주교, 개신교 통합통계)

홍콩은 약7.9퍼센트, 타이완은 약7.4퍼센트,
일본은 단지 약1.2퍼센트 라고 합니다

그럼에도 크리스마스 열기는 서방을
앞지르며 들뜬 분위기 입니다

홍콩의 경우, 인구의 대다수가 불교나
도교 신자인데도, 그곳의 크리스마스는
화려하기로 유명합니다.

인구의 약0.1퍼센트만이 그리스도인이라고
공언하는 중국에서조차, 크리스마스는
빠른 속도로 대중화되고 있습니다.

동양에서 크리스마스를 그토록 널리
축하하는 이유가 무엇입니까?

아시아에는 크리스마스의 산타클로스를
연상시키는 오래 된 신앙이 있었습니다.

바로 조왕신에 대한 한국의 민간 신앙인데,
중국과 일본에도 유사한 신앙이 있습니다

조왕신은 부엌을 맡은 신, 즉 고대 한국의
불의 신으로 숭배받고 있었습니다

옛날에 한국 사람들은 절대로 불씨를
꺼뜨리는 일이 없도록 숯불을 조심히
다루었습니다

사람들은, 불신(조왕신)이 1년 동안
집안 식구들의 행실을 지켜 본 다음,
부엌의 아궁이와 굴뚝을 통해
하늘로 올라간다고 믿었습니다.

조왕신은 각 사람의 행실에 일치한 상과
벌을 가지고, 그 해 마지막 날에 다시 굴뚝과
아궁이를 통해 돌아올 것으로 기대되었습니다.

그 신이 돌아오는 날, 가족들은 부엌을
비롯하여 집안 구석구석에 촛불이나
등잔불을 켜 놓고 있었습니다

이와 같은 사실과 크리스마스 사이에는
유사한 점들이 있지 않습니까?

굴뚝, 촛불, 선물 주는 일, 양말,
붉은색 옷을 입은 노인, 날짜 등입니다.

크리스마스가 한국에 처음 소개될
무렵에는 이미 조왕신에 대한
신앙이 거의 퇴색되었습니다

오늘날 한국 사람들과 일본 사람들
그리고 중국 사람들 대부분은
그러한 신앙이 있었는지조차 모릅니다.

일부 나라와 상업계는 자기들의 경제적인
이윤을 위하여 크리스마스를 축일을
이용하였습니다.

이러한 상황은, 오늘날 아시아의
크리스마스의 내면을 보여 줍니다.

크리스마스 특수 시장을 겨냥하여
신상품을 개발하고, 한여름부터
상품판매를 위한 광고 제작에 들어갑니다.

이밖에도 도시는 교통 체증에 시달립니다.
호텔, 상가, 음식점, 유흥가들은 넘치는
손님들로 발 디딜 틈이 없고, 곳곳에서
흥청대는 고성방가 소리가 들려옵니다

참으로 세상과 종교는 점점 이기적이
되고 물질화 되어 감으로 예수께서
지상에 오신 목적과는 어울리지 않는
물질과 부도덕으로 물들어 가고 있습니다

골로새서 2 장 8 절에 교훈은 이러합니다

“아무도 철학과 헛된 속임수로 여러분을
사로잡지 못하게 조심하십시오 그것들은
사람의 전통과 세상의 초보적인 것들에서
나온 것이며 그리스도에게서 나온 것이
아닙니다”

성경에 대한 정확한 지식을 알게되어
크리스마스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참다운 축하가 무엇인지를 알게되기 바랍니다
2019-12-15 16:04:08
124.xxx.xxx.35
[출처] np남원뉴스 - http://www.namwonnews.com/bbs/list.html?table=bbs_11&idxno=1691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첨부 날짜 조회
공지 친구가 되어 주세요. 남원뉴스 - 2015-02-05 33846
공지 개인정보보호 및 광고글 금지 남원뉴스 - 2015-01-10 33827
공지 게시글 금지 내용... 남원뉴스 - 2015-01-10 33562
333 [세계적 전염병이 주는 교훈] 그린맨 - 2020-02-16 9
332 전염병—나와 가족을 지키려면 그린맨 - 2020-02-12 7
331 돈으로 살수 없는 것 그린맨 - 2020-01-31 15
330 돈이란 무엇인가? 그린맨 - 2020-01-20 26
329 당신은 귀중한 존재 그린맨 - 2020-01-04 25
328 크리스마스와 상업주의 그린맨 - 2019-12-24 31
327 산타클로스 그린맨 - 2019-12-19 28
326 동양의 크리스마스 그린맨 - 2019-12-15 34
325 크리스마스 그린맨 - 2019-12-11 38
324 알바 대모집! 당일일당 17만원지급 이경 - 2019-12-07 44
323 진정한 사랑이란 무엇인가? 그린맨 - 2019-11-24 45
322 ㅇH 인 ㄷH 행 dsfds 2019-11-23 44
321 실비보험 암보험 최저가 무료 비교견적 [모든 보험 한번에 비교]​ 무료견적 - 2019-11-07 55
320 땅에서 영원한 삶은 진리인가 그린맨 - 2019-10-30 42
319 시대의 표징들의 의미 그린맨 - 2019-10-12 105
318 내일부터 모든 금융계좌 한번에 조회·정리 가능 편백향 - 2019-09-28 71
317 매국노 이우연 출국금지와 이영훈 류석춘 신원식과 처벌해야한다 피해자아들 - 2019-09-27 89
316 자연재해의 원인과 해결책 그린맨 - 2019-09-27 108
315 제16회 남원시사회복지의 날 기념식 및 제4회 사회복지박람회 행사 안내 남원시사회복지협의회 2019-09-17 91
314 인류의 종말? 악의 종말? 그린맨 - 2019-09-10 88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상호(법인)명 : 유한회사 엔미디어  |  우)55739 전라북도 남원시 충정로 128, 2층(향교동)  |  Contact : ygparknw2@hanmail.net
대표전화 : 063)625-1695  |  제보전화 : 063)625-1695  |  팩스 : 063)625-1695  |  사업자등록번호 : 446-81-00995
부정청탁방지담당관 : 발행인 박영규 010-8317-9990
등록번호 : 전북, 다01294  |  등록일 : 2016.02.25  |  발행인 : 박영규  |  편집인 : 신화자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영규
Copyright © 2020 np남원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